본문 바로가기

황금연휴에 초여름 더위 이어져…대구는 30도까지 오른다

중앙일보 2020.04.29 11:29
28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스1

30일부터 시작되는 황금연휴 동안 일부 지역에서 30도를 웃도는 초여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기온이 차차 오르면서 30일은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25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고, 특히 5월 1일 경북에서는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낮과 밤의 기온차도 10도 이상 벌어지겠고, 일부 내륙에서는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겠다.
 
30일은 전국이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고, 오후 강원 북부 동해안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5~15도, 낮 최고기온은 19~28도를 기록하겠다.

 
5월 1일에는 기온이 더 올라 서울은 한낮 기온이 26도까지 오르겠고, 대구는 30도, 포항은 31도를 기록하겠다. 전국적으로 아침 최저기온은 12~17도, 낮 최고기온은 21~31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에는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내륙에서는 맑은 날씨가 이어져 햇볕이 강하겠고, 따뜻한 남서풍으로 기온이 오르겠다”며 “5월 1~2일은 대구와 경북 내륙은 30도 이상, 그 외 남부 내륙과 영서 내륙은 30도 가까이 올라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주말도 더워…일부 지역 비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탄천에서 자전거를 탄 시민들이 유채꽃과 어우러진 청보리밭 옆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탄천에서 자전거를 탄 시민들이 유채꽃과 어우러진 청보리밭 옆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주말인 2일과 3일에도 더운 날씨는 이어지겠다. 전국의 낮 기온은 4일까지 21~30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다만, 중국 상해 부근에서 비구름대가 다가오면서 2일 밤 제주도를 시작으로 3일은 전남과 경남, 제주도에 비가 오겠다.
 
토요일인 2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 영서와 제주도에 비가 오겠다. 일요일인 3일에는 중부 지방은 구름이 많겠고, 남부 지방은 흐리고 제주도와 전남, 경남에 비가 오겠다.
 
아침 기온은 전국이 13~16도를 기록하겠으나 동해안은 대부분 15도 이상으로 높겠고, 강원 동해안에는 20도 이상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낮 기온은 21~30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윤 통보관은 “아침에는 쌀쌀하니 가벼운 겉옷을 준비하고, 낮에는 덥지 않게 옷을 입는 게 좋다”며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부니 산불 등의 화재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휴 기간에는 원활한 대기확산과 비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30일에는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기록하겠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