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중앙임상위 “코로나 재활성화 바이러스학적으로 불가”

중앙일보 2020.04.29 11:01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완치자 바이러스 재검출 또는 재양성자 발생,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완치자 바이러스 재검출 또는 재양성자 발생,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보고]중앙임상위 “코로나 재활성화는 바이러스학적으로 불가”
 
※중앙임상위원회는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양성 발생과 항체 형성 등과 관련한 임상 조사에 관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중앙임상위는 재양성자 발생과 관련해 “코로나바이러스는 숙주 유전자에 침입 후 잠재기를 거치는 만성 감염증 유발 바이러스가 아니므로 재활성화는 바이러스학적으로 불가”하다고 밝혀.
 
-동물실험 결과 보면 생체 내 면역력이 1년 이상 유지되므로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에 재감염될 가능성도 낮다고 밝혀
 
-“PCR 검사는 매우 민감한 진단법, 바이러스 검출 결과 해석함에 있어 기술적 한계 고려해야”한다는 것. 완치 후에도 호흡기 상피세포가 탈락하면서 PCR 검사상 바이러스 RNA 검출이 가능하다는 것
 
-재활성화나 재감염보다 이미 불활성화된 바이러스의 조각 가능성 제기. 항체 관련, 최신 연구 결과 중증은 1~2주 사이, 경증은 2~3주 사이 검출할 수 있다고 밝혀
 
-결국 재양성자가 계속 나오는 것은 불활성화된 바이러스 조각이 민감한 PCR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란 설명
 
-무증상 감염자 확인 법은 항체검사법으로 한국에서도 인구집단 무증상 감염자 비율 평가해 감염 치사율 파악하는 일 필요하다고 제언
 
-28일 기준 환자 1868명 추적 관찰한 결과, 환자 연령 중앙값은 43세, 증상 발생에서 진단 확진 후 입원까지 5일 소요됐음. 입원당시 무증상소견은 10.7%.  
 
-임상위는 초기 산소투여 필요없는 경증환자에서 의료기관 입원 후 3일째, 첫 증상발생 후 8일째 경과 진행이 없을 경우 병원 아닌 생활치료센터 등 격리시설에서 경과 관찰하게 하자고 강조
 
-재양성자가 타인을 감염시키는 일이 앞으로도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크고,정부의 재양성자 관리가 수월해질 것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보고]는 중앙일보가 독자님들께 관심 사안의 요지를 간략히 정리해 알려드리는 기사입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