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업 안 와요" 며느리 신고로 발견···할머니·손자 2달 전 숨졌다

중앙일보 2020.04.29 10:57
서울 동작경찰서. 다음 로드뷰

서울 동작경찰서. 다음 로드뷰

서울 상도동의 한 빌라 장롱에서 비닐에 싸여 숨진 채 발견된 할머니 A씨(70)와 초등학생 손자 B 군(12)이 사망한 지 2개월 이상 지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경찰은 B군 아버지 C씨(41)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쫓고 있다.

 
경찰은 28일 현장 감식을 벌였다. 서울동작경찰서 관계자는 “시신 상태로 미뤄 두 사람이 약 2개월 전 베개 등으로 얼굴을 눌려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정확한 사망 시점과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이 시신을 발견한 건 27일 오후 1시쯤이었다. 경찰은 27일 오전 A씨와 B군이 함께 살던 빌라로 출동해 강제로 문을 열었다. 장롱에서 시신을 발견했을 땐 이미 숨진 채였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쫓고 있다. 용의자는 A씨의 둘째 아들이자 B군 아버지 C씨다.
 
신고자는 큰 며느리였다. B군이 최근 학교 온라인 수업에 불참하자 학교 측이 며느리에게 연락했다. 며느리는 C씨에게 “B가 수업에 안 나간다던데 알고 있느냐”고 물었지만 제대로 된 대답을 듣지 못했다. 시어머니에게도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자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C씨는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직후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잠적했다.
 

관련기사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