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학생 성 착취물 공유 '중앙정보부 방' 운영자도 10대였다

중앙일보 2020.04.29 10:36
연합뉴스

연합뉴스

 
텔레그램에서 10대 남학생의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대화방을 운영한 10대 청소년이 구속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텔레그램 대화방 운영자 A군(17)을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군은 10대 남학생 등을 협박해 동영상과 사진 등 성 착취물을 만들도록 한 뒤 모바일 메신저인 텔레그램 내 ‘중앙정보부 방’이라는 이름의 대화방에서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지인 합성 음란물을 만들어 준다는 광고를 낸 뒤 제작 의뢰가 들어오면 의뢰자의 신상정보를 파악했다. 이어 “주변에 알리겠다”며 협박을 시작했다. 신상정보가 노출된 이들은 대화방 운영자의 요구에 따라 자신의 성 착취물을 만든 것으로 파악됐다. 만들어진 성 착취물은 초대 링크를 통해 들어갈 수 있는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공유됐다.  
 
경찰은 중앙정보부 방 관련 의혹을 접한 뒤 내사를 시작했다. 실제로 대화방이 운영된 사실을 파악하고 수사로 전환했다. 이 대화방은 현재는 사라진 상태다. 경찰은 A군 외 추가로 텔레그램 채팅방 운영에 참여했던 이들이 있는지 확인에 나서는 한편 피해 사례 등도 파악에 나섰다. 현재까지 10대 5명, 20대 1명 등 6명의 피해자가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화방을 운영한 이들과 피해자 숫자는 계속해서 파악 중”라며 “대화방 운영에 가담한 관련자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