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의혹' 양정숙 버틴다···시민당 "당선 무효소송도 검토"

중앙일보 2020.04.29 09:10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한 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로 나와 당선된 양정숙 당선인에 대해 시민당 측이 당선 무효소송을 검토 중이다.
 
시민당 핵심 관계자는 29일 오전 양 당선인에 대해 "사퇴할 생각이 여전히 없는 것 같다"며 "무소속 신분으로 버티면 형사 고발 등으로 대응하려 한다. 당선무효소송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양 당선인이 사퇴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에 대한 당의 반응이다. 시민당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날 윤리위원회가 결정한 양 당선인 제명을 의결할 예정이다.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시민당 홈페이지 캡처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 시민당 홈페이지 캡처

 
전날인 28일 시민당 윤리위원회는 양 당선인의 제명을 결정했다. 양 당선인을 둘러싼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정수장학회 출신 모임 의혹 등이 당헌·당규 위반과 당의 품위 훼손 사유에 해당한다면서다. 또, 윤리위는 양 당선인의 허위자료 제출 의혹, 명의신탁 의혹 등은 현행법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양 당선인은 버티기에 들어갔다. 양 당선인은 윤리위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출신이기 때문에 민주당과 보름 후 합당하면 민주당에 돌아가 거기서 의논해 결정하고 싶다"고 말했다.
 
양 당선인이 스스로 물러나지 않으면 무소속 비례대표 의원이 된다.
 
양 당선인의 재산은 4년 만에 약 43억원 늘어났다. 이에 부동산 실명제 위반 및 명의신탁, 세금 탈루 의혹이 불거졌다. 또, 뇌물수수 혐의가 인정된 진경준 전 검사장의 변론에 참여했다는 의혹과 정수장학회 임원을 맡았다는 의혹 등도 연이어 나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