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책 안맡았던 김봉현, 경찰 조사서 "재무 담당자가 횡령 주도"

중앙일보 2020.04.29 05:00
1조6000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br>  경찰은 김 회장에 대한 수원여객 횡령 혐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만큼 김 회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후 라임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그를 넘겨받아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이어간다. [연합뉴스]

1조6000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br> 경찰은 김 회장에 대한 수원여객 횡령 혐의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만큼 김 회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후 라임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그를 넘겨받아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이어간다. [연합뉴스]

'수원여객 241억원, 스타모빌리티 517억원, 재향군인회상조회 약 250억원...'
 
'라임사태'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46·구속)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받는 횡령 혐의와 관련해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 규모만 1000억원대에 이른다. 김 전 회장은 거액의 자금을 회사에서 빼돌리면서 두 가지 사항을 반드시 지킨 것으로 보인다. 첫째 본인은 타깃 회사에 등기 임원으로 등록하지 않고 공식 직책도 맡지 않았다. 둘째 자금 거래는 공범을 통해서만 했다. 이렇게 김 전 회장은 본인의 손에는 '때'를 묻히지 않고 거액의 자금을 인출해 현금으로 건네받아 썼다. 
 

김봉현 "횡령할 위치 아니었다" 발뺌 

28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 전 회장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의 수원여객 횡령 사건 조사 과정에서 "자금 거래 실무를 담당한 수원여객 최고재무책임자(CFO)였던 김모(42)씨가 횡령을 주도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책임 떠넘기기 전략이다. 김 전 회장은 수원여객에 공식 직책이 없고, 자금 거래도 김씨가 진행했기 때문에 본인은 죄가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횡령을 할 위치에 있지 않았다"며 "횡령은 김씨가 한 일이고, 개인적으로 김씨에게 돈을 빌렸을 뿐"이라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사 출신인 김씨는 김 전 회장,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과 함께 2018년 말 수원여객 지분 탈취를 공모하면서 수원여객 CFO에 취임했다. 그때부터 김씨는 수원여객의 자금 관리를 총괄하며 김봉현의 페이퍼컴퍼니 등 총 6개 업체로 자금을 빼돌리는 실무 업무를 맡았다. 주로 대여금 형태를 갖췄다. 수원여객 탈취 시도가 실패로 돌아가자 김씨는 현재 해외로 도피했다. 경찰은 그의 행방을 쫓고 있다.
 
‘라임사태’주요 인물 관계도.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라임사태’주요 인물 관계도.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수원여객 돈 받은 업체 관계자들 "김씨는 모른다" 

경찰은 최근 수원여객에서 대여금 형태로 돈을 받은 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자금 거래를 담당했던 김씨를 아느냐"고 물었는데, 조사에 응한 업체 관계자들은 모두 "김 전 회장만 알고, 김씨는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이 횡령을 주도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 피해업체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이 수원여객에서 횡령한 자금을 보낼 업체를 고르면 김씨는 실무적인 업무를 담당하는 식으로 역할을 나눴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기 피해자에게 "돈 받으려면 일 도우라"

김 전 회장은 본인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을 상대로 '돈을 돌려받으려면 일을 도우라'는 식으로 범죄에 끌어들이기도 했다. 지난 24일 김 전 회장과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 김모(58·구속)씨가 대표적인 인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에게 입은 10억원대의 사기 피해를 회복하기 위해 김씨는 김 전 회장의 타깃이 된 기업에 김 전 회장 대신 등기임원을 맡고, 김 전 회장의 지시에 따라 자금 거래를 담당하다 구속됐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이 다른 사람의 명의를 도용해 범죄를 저질렀어도 주변인들이 김 전 회장이 실질적으로 범행을 주도했다고 진술하고 있다"며 "김 전 회장의 범죄 사실도 인정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 회장을 검거할 당시 압수한 업무수첩 2권 중 1권에서 업무와 관련된 법인명과 직원, 자금 흐름 등이 적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 수첩에 적힌 자금 사용처가 김 회장이 횡령한 회삿돈과 연관됐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김 전 회장은 고향 친구로 알려진 김모 전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에게 4900만원에 달하는 뇌물을 건네고 라임 사태에 관한 검사 관련 정보를 입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 소속이었던 김 전 행정관은 지난 18일 구속됐다. 
 
앞으로 스타모빌리티와 재향군인회상조회 횡령 연루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 조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라임사태는 무엇인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라임사태는 무엇인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