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택명가] 대전 첫 힐스테이트 브랜드 오피스텔 … 도안신도시에서 희소가치 큰 중소형

중앙일보 2020.04.29 00:04 주말섹션 8면 지면보기
지난 23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들어간 힐스테이트 도안 투시도. 사이버 견본주택도 운영 중이다.

지난 23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들어간 힐스테이트 도안 투시도. 사이버 견본주택도 운영 중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대전시 유성구 용계동에 짓는 ‘힐스테이트 도안’의 견본주택을 지난 23일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갔다. 전체 지하 5층~지상 29층 3개 동, 전용면적 27·63·84㎡ 392실의 오피스텔이다. 타입별로 27㎡ 2실, 63㎡ 1실, 84㎡A 389실이다. 27㎡ 2실과 63㎡ 1실을 제외한 전체가 아파트 기준 25평형 대에 해당된다. 대전 최초 힐스테이트 브랜드 오피스텔이자, 도안신도시에서 희소가치가 큰 중소형 주거상품이라는 점에서 수요자의 관심을 끈다.
 

힐스테이트 도안

 

단지 앞에 2025년 트램역 개설

힐스테이트 도안이 들어서는 도안신도시는 대전 대표 주거지로 꼽히는 곳이다. 단지 바로 앞에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역이 2025년 개통될 예정이다. 또 동서대로와 도안대로가 바로 앞에 있고 대전남부순환고속도로·호남고속도로 등도 가깝다. 주변에 흥도초·유성중·도안중·유성고·대전도안고·대전체육고·대전예술고가 있다. 여기에다 단지 인근에 복용유치원(2022년 9월 예정)·복용초(2022년 9월 예정)·서남4중(2022년 3월 예정)이 개교한다. 진잠천수변공원·도안문화공원·옥녀봉체육공원·덜레기근린공원·도안숲공원 이용이 쉽고 갑천생태호수공원(예정)도 가깝다. 또 홈플러스·CGV 등이 인접해 있고 목원대 상권과 중심상업지역·근린생활상가 이용이 편리하다. 단지 내부는 남향 위주 배치와 4베이 판상형 구조로 채광·통풍성을 높였다. 특히 102동 84㎡A·B타입은 천장고를 기본 2.7m로 설계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세대별로 팬트리공간·와이드주방·안방드레스룸이 제공된다. 이와 함께 가변형 벽체 구조를 채택해 침실 구조(침실2, 3)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일부 최상층에는 복층 서비스(다락) 면적이 주어진다.
 
 

다주택자도 당첨 후 전매 가능

단지 안에는 바닥분수·어린이놀이터·옥상정원·옥상순환산책로 등이 조성된다. 지상 1층에는 근린생활시설과 판매시설이, 지하 1층엔 패밀리스포츠존·PT룸·샤워시설·피트니스·GX룸·웰컴라운지가 각각 마련된다. 여기에다 Hi-oT서비스를 통해 스마트폰 앱으로 세대 내 가전기기를 제어할 수 있고 홈네트워크·원패스·일괄소등 등의 시스템도 갖춘다.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아 다주택자 규제를 피할 수 있고, 당첨 후 바로 전매가 가능하다.
 
문의 042-824-9505
 
 
김영태 기자  kim.youngt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