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마스크 100만 장 기부, 장학사업 … 국내·외 한민족 꿈나무 전폭 지원

중앙일보 2020.04.29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6면 지면보기
OK금융그룹 최윤 회장은 평소 ‘한민족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는 장학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 OK금융그룹]

OK금융그룹 최윤 회장은 평소 ‘한민족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는 장학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 OK금융그룹]

OK저축은행·OK캐피탈 등이 속한 OK금융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덴탈 마스크 100만 장을 기부하기로 하고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에 위치한 OK금융그룹 본사에서 전달식을 가졌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OK금융그룹은 아동·청소년을 중심으로 ‘나라 사랑’(국내 아동복지시설, 약 50만 장)과 ‘민족 사랑’(재외한국학교 등, 약 50만 장)으로 구분해 마스크를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OK금융그룹

이에 앞서 OK금융그룹은 사랑의 헌혈 캠페인, ‘안산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프로배구단’과 함께 하는 선수·감독·임직원·팬의 마스크·성금 공동 기부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마스크 기부에서는 우선 ‘나라 사랑’을 통해 전국 800여 개 아동복지시설에서 보호받는 초·중·고등학생 및 시설종사자 외에도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약 2만 명을 대상으로 마스크 50만여 장을 전달한다. 마스크는 한국아동복지협회 및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민족 사랑’을 통해서는 교육부 산하 재외교육지원센터 등을 통해 세계 16개국 31개 재외한국학교 등의 재학생 및 교직원을 비롯해 한글학교와 민족학급 학생 2만여 명에게 마스크 약 50만 장을 기부한다.
 
OK금융그룹이 국내외 꿈나무에 관심을 집중하는 이유는 ‘한민족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표로 장학사업에 매진하고 있는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의 의지 때문이다. OK금융그룹 내 계열사들이 출연하고 최윤 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OK배·정장학재단’은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고·대학생 대상으로 월 최대 200만원의 생활비를 지원하는 OK생활장학생 등의 장학사업을 하고 있다.
 
OK배·정장학재단은 국내뿐 아니라 세계 10여 개 국가 재외동포 꿈나무 대상의 장학사업도 전개 중이다. 이는 재외한국학교인 ‘오사카 금강학교’의 제11대 이사장이자 글로벌 재외동포 행사인 ‘세계한상(韓商)대회’에서 지난해 ‘리딩CEO(최고경영자)’로 취임한 최윤 회장의 관심에서 비롯됐다.
 
최 회장은 재일교포 3세 출신 한국인으로 평소 글로벌 재외동포 지원 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그룹 차원에서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피해 복구 관련 지원을 이어왔고, 또 다른 소외계층의 어려움을 돕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다가 재외한국학교 이사장으로서 국내·외 한민족 꿈나무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슬로건 ‘We 대한민국’은 ‘우리’라는 사전적 의미와 함께 ‘위대한 민국’이라는 뜻을 함께 포함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