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참좋은운전자보험’의 교통사고처리지원금 특별약관 배타적사용권 획득

중앙일보 2020.04.29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5면 지면보기
DB손해보험이 지난 1일 출시한 ‘참좋은운전자보험’의 新담보가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이로써 DB손해보험은 총 16회(장기보험 14회)를 획득하게 됐다. [사진 D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이 지난 1일 출시한 ‘참좋은운전자보험’의 新담보가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이로써 DB손해보험은 총 16회(장기보험 14회)를 획득하게 됐다. [사진 D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은 지난 1일 출시한 ‘참좋은운전자보험’의 新담보가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DB손해보험

DB손해보험에 따르면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는 DB손해보험사가 ‘참좋은운전자보험’의 ‘교통사고처리지원금(중대법규위반,6주미만)(실손)’ 특별약관을 보험업계 최초로 개발한 점을 높이 평가해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부여했다. 이에 따라 다른 보험사는 향후 3개월 동안 이와 유사한 특약의 개발 및 판매가 제한된다.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으로 DB손해보험은 2001년 손해보험 상품의 ‘신상품 개발이익 보호’ 제도가 도입된 이후 업계 최다인 총 16회(장기보험 14회)를 획득하게 됐다.
 
‘교통사고처리지원금(중대법규위반,6주미만)(실손)’ 특별약관은 운전 중 중대법규를 위반해 교통사고로 다른 사람에게 상해(6주 미만 진단)를 입힌 경우 해당 피해자에게 지급한 형사합의금을 가입금액 한도로 실손 보상하는 특별약관이다.
 
DB손해보험은 최근 경상사고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서 어린이 치사상의 가중처벌 일명 ‘민식이법’ 시행 등으로 형사합의 대상이 확대·강화되는 추세에 발맞춰, 6주 미만 경상사고 형사합의에 대한 보장을 운전자보험에 탑재했다. 이에 따라 운전자 형사합의금의 보장 공백 우려를 해소해 보험에 가입하는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은 그동안 중대법규위반사고는 6주 이상 진단만 보장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사회적·행정적 트렌드에 맞춰 소비자의 니즈를 적시에 반영한 것에 대한 독창성 및 노력도를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