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한·미·중 대표기업에 투자 … 안정·성장성 갖춘 ‘글로벌1% 랩’시리즈

중앙일보 2020.04.29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삼성증권은 현재의 위기 이후 각 산업을 리드할 한국과 G2의 대표기업 1개씩에 투자하는 ‘삼성 글로벌1% 랩’ 시리즈를 출시했다. [사진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현재의 위기 이후 각 산업을 리드할 한국과 G2의 대표기업 1개씩에 투자하는 ‘삼성 글로벌1% 랩’ 시리즈를 출시했다. [사진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글로벌 우량 기업에 투자하는 ‘삼성 글로벌1% 랩’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올해 들어 글로벌 증시가 평균 30% 이상 하락하는 가운데 국내 증시는 저가매수 기회를 노린 개인투자자들의 매수 열풍으로 단기간에 반등에 성공했다. 그러나 이후 시장의 방향성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지속되고 있어 개인투자자들은 투자 선택에 혼돈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이에 삼성증권은 중장기 투자자들을 위해 현재의 위기상황 이후에도 각 산업을 리드해갈 한국·미국·중국의 대표기업 1개씩을 선정해 투자하는 ‘삼성 글로벌1% 랩’ 시리즈를 솔루션으로 제시했다.
 
삼성증권이 제시한 ‘삼성 글로벌1% 랩’ 시리즈는 수십 개 종목에 분산투자하는 펀드와 달리 랩어카운트로 소수 종목에 집중 투자할 수 있다.
 
이번 ‘삼성 글로벌1% 랩’ 시리즈는 총 4가지 버전으로 출시됐다. 한국과 G2(미국·중국) 대표기업에 투자하는 ‘삼성 글로벌1% 랩’을 기본으로 각각 IT·플랫폼·헬스케어 대표기업 등 투자자가 유망하다고 생각하는 업종 내에서 한국·미국·중국의 대표기업에 투자할 수 있다.
 
최소가입금액은 1000만원으로, 투자자의 선택의 폭과 랩 가입 고객 저변을 넓혔다. 삼성증권 현재훈 랩운용팀장은 “많은 전문가들이 이번 위기상황이 지나간 후 재무안정성과 성장성을 겸비한 글로벌 강자 기업들의 시장 지배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런 시장 움직임에 관심 있는 투자자들을 위해 한국과 G2 국가의 매력 있는 종목을 엄선해 포트폴리오에 담는 랩어카운트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삼성글로벌1% 랩’은 삼성증권 전국 지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한편 삼성증권은 금융투자상품을 온라인으로 매월 일정 금액 이상, 일정 횟수만큼 거래하면 최대 5만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는 ‘혜택을 THE 받다’ 이벤트를 12월 31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이벤트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증권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패밀리센터(1588-2323)에 문의하면 된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