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나푸르나 실종교사 추정 시신 일부 발견...한국인 4명 중 1명 남아

중앙일보 2020.04.27 18:02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 부근 모습. 연합뉴스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 부근 모습. 연합뉴스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 실종자로 추정되는 남성 시신 1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현지 수색팀은 이 시신이 한국인 남성임을 확인했고, 사고지점이나 복장 등으로 미뤄 실종된 한국인 교사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4월 27일 오후 1시30분쯤(현지시간) 우리국민 실종사고 현장을 수색 중이던 네팔 군수색대 및 주민수색대는 시신 1구의 신체 일부분을 발견했으며, 현재 시신 수습을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시신 수습이 완료되는 대로 신원확인 등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또한, 정부는 4월 25일 발견된 실종자 2명의 장례절차 및 실종자 추가 수색 등 관련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월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히말라야 산맥의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230m)에서 내려오던 도중 네팔인 가이드 3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실종자는 이모(56·남)ㆍ최모(37·여)ㆍ김모(52·여)ㆍ정모(59·남) 교사 등 모두 4명이다.
 
25일 수색대는 한국인 남녀 2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22일에는 이들과 동행한 네팔인 가이드 1명의 시신을, 지난 2월에는 다른 그룹에서 합류한 다른 네팔인 가이드 1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아직 발견하지 못한 실종자는 네팔인 포함 3명이다.
 
사고 직후부터 한국 구조팀과 네팔 군경은 대규모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눈사태가 이어지는 등 기상 악화로 작업이 더뎠다. 4월이 돼 눈이 녹기 시작하고 나서야 실종자 수색 작업에는 본격적으로 속도가 붙었다.
 
네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가 봉쇄 조처를 내린 상태여서 유가족의 네팔 입국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시신의 국내 운구나 장례 절차 관련 계획은 미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시신 운구 여부 및 장례 절차 등 후속 조치와 관련해서는 유가족과 긴밀히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