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北에 코로나 키트 보냈다···의료진 파견? 도울 순 있다"

중앙일보 2020.04.27 17:53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중국이 북한에 일부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중국, 북한 방역 지원 첫 확인
중국 의료진 북한 파견 질문엔
“방역능력 있어 도울 수 있다”
김정은 위원장 건강 이상설엔
"보도 근거가 어딘지 모르겠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북한에 코로나 진단 키트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북한에 대한 방역 지원을 공식적으로 밝힌 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연합뉴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북한에 코로나 진단 키트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북한에 대한 방역 지원을 공식적으로 밝힌 건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북한에 대한 코로나 방역물자 지원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겅 대변인의 이 같은 답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북한에 의료팀을 파견했느냐”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겅 대변인은 “내가 알기론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제적십자사 등 국제기구에서 북한에 방역물자를 지원했다”며 “중국도 북한에 일부 진단 키트를 제공해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지원 수량은 밝히지 않았다.
 
겅 대변인은 또 “중국은 국내 방역을 잘하는 동시에 앞으로도 힘이 닿는 범위 내에서 도움이 필요한 국가에 원조를 제공할 것”이라고 언급, 앞으로 북한의 요청이 있을 경우 언제든지 방역 물자를 제공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지난 12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지난 12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이어 “중국 정부가 북한에 의료진을 파견했느냐”는 질문에 겅 대변인은 “진단 키트와 의료진은 다른 개념”이라면서도 “우리는 방역 능력이 있어 도움이 필요한 나라를 도울 수 있다’고 답했다. 중국 의료진의 북한 파견에 대해선 확답을 피한 채 모호한 입장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겅 대변인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선 “그런 보도가 어디에서 나오는지 모르겠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지난주부터 비슷한 질문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 당시 나는 그런 보도의 근거가 어디인지 모르겠다고 답했는데 지금도 마찬가지로 그런 뉴스가 어떻게 해서 나오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된 구체적인 문제들에 대해 현재로썬 어떤 정보도 제공할 게 없다”고 덧붙였다. 사실상 김 위원장의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보도를 부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