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코로나 안정되는 대로 이산가족 상봉 추진하겠다"

중앙일보 2020.04.27 15:09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남북 협력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협력의 길을 찾아 나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의 의미를 되새겼다. 문 대통령은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손을 잡고 함께 군사분계선을 오가는 장면은 8000만 겨레와 전세계에 벅찬 감동을 줬고 두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은 전쟁 없는 평화로 가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의 서막을 열었다"면서 "판문점 선언은 9·19 남북 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로 이어져 남북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진입시키는 출발점이 됐고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밑거름이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판문점 선언의 실천을 속도내지 못한 것은 결코 우리의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다"라며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인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건이 좋아지기를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며 "우리는 현실적인 제약 요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서 작은 일이라도 끊임없이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이 협력해 나가야 할 과제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공동으로 대처하는 협력에서 시작해 가축 전염병과 접경지역 재해 재난, 그리고 기후환경 변화에 공동 대응하는 등 생명의 한반도를 위한 남북 교류와 협력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길 바란다"며 "남북 정상 간에 합의한 동해선과 경의선 연결의 꿈을 함께 실현해 나가길 기대하며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바꾸는 원대한 꿈도 남과 북이 함께할 수 있는 사업부터 꾸준하게 추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쟁의 참화를 기억하고 이 땅에 다시는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결의를 다져야 한다"며 "남북 공동의 유해 발굴 사업은 전쟁의 상처를 씻고 생명과 평화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고자 하는 뜻깊은 사업이므로 계속 이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이산가족 상봉과 실향민들의 상호 방문도 늦지 않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일깨워주고 있듯 판문점 선언의 기본 정신도 연대와 협력"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기본 가치이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남과 북이 함께 코로나 극복과 판문점 선언 이행에 속도를 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하며 상생 발전하는 평화 번영의 한반도를 열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