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직원 성추행' 오거돈 제명…"만장일치로 의결"

중앙일보 2020.04.27 14:25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중앙포토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이 성추행 파문을 일으킨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제명하기로 했다. 오 전 시장의 시장직 사퇴 나흘 만이다. 
 
임채균 윤리심판원장은 27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심판원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안이 중차대하고 본인도 시인하고 있어 만장일치로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판단 이유에 대해선 "사안의 성격상 피해자 보호도 있어서 구체적인 경위는 말할 수 없고 제명할 사안으로 봤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의 소명자료 제출 등에 대해선 "소명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 (소명을) 포기한 것"이라며 "(현장조사도) 나름대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 순간부터 오 전 시장은 민주당원이 아닌 것인가'라고 묻자 "예"라고 답했다. 
 
이날 윤리심판원은 재적위원 9명 중 6명이 참석해 전원 일치된 의견으로 제명을 결정했다. 이는 심판원이 결정하는 가장 무거운 징계다. 징계의 종류로는 경고, 당직자격정지, 당원자격정지, 제명이 있다. 윤리심판원의 결정 내용은 최고위원회에 보고될 예정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3일 시장 집무실에서 한 여성 공무원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진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했다. 피해 여성은 부산성폭력상담소를 찾아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렸으며 오 전 시장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