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경찰청, 성추행 오거돈 사퇴 나흘 만에 수사 본격 착수

중앙일보 2020.04.27 14:04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여성 공무원 성추행 사건 수사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오 전 시장 사퇴 직후 내사를 시작한 지 나흘 만이다. 
 
부산경찰청은 검찰로부터 시민단체의 오 전 시장 고발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지방청 여성청소년과장을 수사총괄 팀장으로 두고 수사전담반·피해자보호반·법률지원반·언론대응반 등 총 24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돌입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철저한 수사로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와 활빈단은 지난 24일 오 전 시장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의 혐의로 각각 서울남부지검과 부산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 고발사건을 부산경찰청으로 넘겼다.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이 사퇴 기자회견을 한 지난 23일 내사에 착수했다.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 외에도 지난해 10월 한 유튜브 채널이 제기한 오 전 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 의혹 사건도 확인하고 있다. 오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측은 2차 피해 등을 우려하며 아직 고소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기자회견 후 지금까지 행적이 묘연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