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석3조 셋업수트 스타일링…실루엣은 부드럽게, 셔츠 컬러는 튀게

중앙일보 2020.04.27 11:00
부드러운 느낌의 라이트 그레이 셋업 수트에 튀는 컬러의 보라색 셔츠를 매치한 남성복 'TNGT', 몸에 붙는 깔끔한 슬림 핏 재킷에 벨트를 둘러 허리 선을 강조한 여성복 '구호'. 사진 TNGT, 구호

부드러운 느낌의 라이트 그레이 셋업 수트에 튀는 컬러의 보라색 셔츠를 매치한 남성복 'TNGT', 몸에 붙는 깔끔한 슬림 핏 재킷에 벨트를 둘러 허리 선을 강조한 여성복 '구호'. 사진 TNGT, 구호

올봄 직장인들을 위한 오피스 룩을 내놓은 브랜드마다 ‘셋업 수트’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수트는 같은 원단의 재킷과 하의를 갖춰 입는 옷을 말한다. 여기에 셋업(set-up)이라는 단어를 붙이면 블록 장난감을 조립하듯 상·하의를 따로 따로 다른 옷과 맞춰 입어도 좋은 한 벌이라는 뜻이 된다.  

한 벌로 입어도 예쁘지만 상·하의를 각각 개성대로 매치해 1석3조의 효율성을 얻을 수 있는 셋업 수트의 인기는 패션 업계 주요 소비자인 밀레니얼 세대의 성향을 반영한 것이다. 타인의 시선에 신경 쓰지 않고 자신만의 개성대로 패션을 연출하길 원하는 밀레니얼 세대는 ‘사무실부터 일상까지’ 어느 상황에도 잘 어울리는 자유롭고 캐주얼한 분위기를 선호한다. 일명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 스타일이다. 또 남녀를 구분 짓지 않는 ‘젠더리스’를 지향하기 때문에 다양하고 독특한 컬러와 실루엣을 소화하는 데 익숙하다.  
 

남성복 : 부드러운 실루엣, 화려한 컬러의 셔츠

커스텀멜로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손형오 이사는 “남성의 일반적인 수트는 슬림한 라인의 딱딱한 이미지가 대중적이지만, 최근에는 자유롭고 편안한 실루엣이 인기”라며 “딱딱해 보이는 재킷 어깨 패드 등 내부 부자재를 최소화해서 전체적인 실루엣을 부드럽게 만든 것이 올봄 셋업 수트의 특징”이라고 했다. 바지도 뒷부분을 밴딩(넓은 고무줄을 넣은)처리해서 입었을 때 실질적인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한 디자인이 많이 보인다.  
자연스러운 베이지 컬러 셋업 수트 안에 화사한 분위기의 초록색 니트 셔츠를 매치한 남성복 '커스텀멜로우'. 사진 커스텀멜로우

자연스러운 베이지 컬러 셋업 수트 안에 화사한 분위기의 초록색 니트 셔츠를 매치한 남성복 '커스텀멜로우'. 사진 커스텀멜로우

남성 셋업 수트의 컬러는 베이지, 네이비, 라이트 그레이 정도가 무난하다. 자연스러우면서도 심심하지 않은 색상들로 비즈니스 캐주얼에 적당하기 때문이다. 단, 안에 입는 셔츠 색깔은 화려하게 매치하는 게 올봄 셋업 수트의 특징이다.    
TNGT 이영찬 실장은 “수트 컬러가 무난하기 때문에 안에 입는 셔츠의 컬러를 화려한 것으로 선택하면 자신만의 개성을 연출할 수 있다”며 “네오민트, 파스텔블루 같은 올해의 트렌드 컬러나 보라, 빨강 등 조금 더 과감한 색의 셔츠를 입어볼 것”을 추천했다. 조금 더 젊고 자유로운 느낌을 원한다면 후드 티셔츠나 화려한 그래픽이 들어간 셔츠도 어울린다.  
손 이사는 “신발을 구두에만 국한하지 말고 샌들·로퍼·운동화까지 여성만큼 다채롭게 매치한다면 스타일리시한 믹스매치 룩을 완성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여성복 : 여성스럽거나 남성스럽거나

올봄 여성용 셋업 수트의 재킷 실루엣은 극과 극으로 나뉜다. 허리를 강조한 슬림 핏이거나 남자친구의 옷을 입은 것처럼 헐렁한 오버 핏이거나, 두 가지 실루엣 모두 다수의 브랜드에서 동시에 출시됐다.    
기본에 충실한 네이비 스트라이프 수트에 민트 그린 티셔츠를 매치해 개성있는 스타일을 연출한 여성복 '구호플러스' 셋업 수트. 사진 구호플러스

기본에 충실한 네이비 스트라이프 수트에 민트 그린 티셔츠를 매치해 개성있는 스타일을 연출한 여성복 '구호플러스' 셋업 수트. 사진 구호플러스

구호의 김현정 디자인 디렉터는 “여성스러운 분위기의 깔끔한 슬림 핏 재킷은 가는 벨트를 매서 허리 라인을 더 강조한 다음 다양한 길이의 스커트와 매치하는 게 잘 어울린다”며 “오버사이즈 재킷은 청바지·면바지 같은 캐주얼한 분위기의 바지나 긴 원피스 드레스와 특히 잘 어울린다”고 설명했다.  
여성복 셋업 수트는 연한 핑크, 오렌지, 민트 컬러 등이 특히 많이 보인다. 봄철에 어울리는 부드러우면서도 화사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늬도 너무 크고 화려한 것보다는 체크무늬, 줄무늬 정도가 적당한데 연한 회색에 핑크가 함께 어울리는 식이다.  
남자친구의 옷처럼 헐렁한 사이즈의 오버사이즈 재킷에 여성스러운 탱크 톱과 밑단으로 갈수록 통이 넓어지는 와이드 팬츠를 조합한 '럭키슈에뜨' 셋업 수트. 사진 럭키슈에뜨

남자친구의 옷처럼 헐렁한 사이즈의 오버사이즈 재킷에 여성스러운 탱크 톱과 밑단으로 갈수록 통이 넓어지는 와이드 팬츠를 조합한 '럭키슈에뜨' 셋업 수트. 사진 럭키슈에뜨

럭키슈에뜨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장정애 이사는 “남성스럽게 보일 수 있는 오버핏 재킷에는 탱크 탑, 크롭 탑 같이 여성스러움을 돋보이게 하는 이너를 함께 매치하는 것이 이번 시즌 스타일링 포인트”라고 조언했다. 색 조합은 수트와 대비되는 강렬한 컬러를 입거나 비슷한 톤의 컬러를 선택하는 게 좋다. 그는 덧붙여 “오버 핏 재킷 하의로는 이번 시즌 유행하는 복고풍 느낌의 와이드 팬츠(밑으로 갈수록 통이 넓어지는 바지) 또는 버뮤다팬츠(무릎 위까지 오는 반바지)를 선택하면 스타일리시해 보일 수 있다”고 했다. 
글=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사진=각 브랜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