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전투표 조작 의혹' 제기한 민경욱 "총선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

중앙일보 2020.04.27 10:50
지난 4·15총선 당시 인천 연수을에서 낙선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7일 인천지방법원에 제 21대 총선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날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후 2시 인천지법에 21대 총선 투표함 증거보전신청서를 접수한다”며 “제 지역구를 포함해 선거 개표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는 글을 올렸다.
 
27일 오전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법원에 제21대 총선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을 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민경욱 페이스북 캡쳐

27일 오전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법원에 제21대 총선 투표함 증거보전 신청을 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민경욱 페이스북 캡쳐

 
증거보전 신청은 선거무효나 당선무효 소송을 제기하기 전 증거 확보를 위해 지방법원 또는 지원에 투표지와 투표함 등에 대해 보전신청을 하는 법적 절차다.
 
이전부터 민 의원은 사전투표 개표 조작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지난 22일에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천 연수을에서 관외 득표 대 관내 득표의 비율이 저와 민주당 정일영 후보, 정의당 이정미 후보가 모두 39%가 나왔다“며 ”세 데이터가 똑같이 나올 확률은 매우 낮다“고 주장했다.  
 
사전투표 조작 의혹은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인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처음으로 제기됐다. 서울과 인천, 경기지역에서 민주당 대 통합당의 사전투표 득표 비율이 각각 63%, 36%로 모두 같아 조작한 것 같다는 주장이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