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오거돈 성추문 사과 “일벌백계 징계 절차 도입”

중앙일보 2020.04.27 10:34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23일 사퇴한 것과 관련해 당 대표로서 깊이 사과 말씀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피해자분과 부산 시민, 국민께 당 대표로서 깊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당 윤리심판원은 일벌백계의 징계 절차에 돌입하고 선출직, 당직자, 고위 당직자에 대한 성인지 교육을 체계·의무화하는 제도 정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소속 부산 시장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로 사퇴했다”며 “이번 일은 공당 공직자만이 아니라 누구에게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도 성 추문과 관련된 문제만큼은 무관용으로 임했으며 앞으로도 이 원칙을 변함없이 지켜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원장 임채균)은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오 전 시장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징계 종류로는 경고, 당직자격정지, 당원자격정지, 제명이 있다.
 
오 전 시장이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시장직에서 사퇴한 만큼 오 전 시장에 대한 징계는 제명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이 대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이번 주에 추경을 통과하고 5월 초 지급에 들어가야 한다”며 “이번 지원금은 시간을 놓치면 그만큼 국민의 고통이 커지고 효과가 반감되기에 긴급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완화된 것을 두고는 “작은 방심이 둑을 무너트린다. 긴장을 풀 때가 아니다”라며 “당은 방역을 챙기면서 비상경제 부분에 더욱 힘 쏟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