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당 "법무법인 부산이 사퇴 공증…靑, 오거돈 몰랐을리가"

중앙일보 2020.04.27 10:26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왼쪽). 지난 23일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연합뉴스, 송봉근 기자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왼쪽). 지난 23일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연합뉴스, 송봉근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한 사건에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오 시장이 '사퇴 공증'을 받은 법무법인이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 있는 곳임을 문제 삼으며 공세에 나섰다.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심재철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런 대형 사건을 (민주당 소속 오 전 시장이) 중앙당에 일절 알리지 않았다는데, 어느 누가 믿겠나"라며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사건 발생 당시) 몰랐다는 말을 믿을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전 시장은 총선 전 벌어진 자신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총선 이후 사퇴하겠다는 공증을 받았는데, 이 공증 업무를 해준 곳이 법무법인 부산인 것으로 드러났다. 법무법인 부산은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고, 지금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정재성씨가 대표 변호사로 있는 곳이다.
 
이에 대해 심 권한대행은 "정재성 변호사는 오거돈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한 사람이고, 사건이 터지고 마무리에 나선 오 전 시장 측근은 직전 청와대 행정관이었다"며 "이런 특수관계에 있는데 어느 국민이 청와대가 몰랐다고 생각하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선거운동 기간 중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야당이 총선용 정치공작을 준비하는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이게 바로 오거돈 사건을 염두에 둔 것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심 권한대행은 "부산시 성폭력 상담소가 (피해자로부터 사건을 인지하고도) 오거돈의 말에 따라 보름 넘게 지켜봤다는 것도 석연치 않다"며 "오거돈의 성범죄는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으로, 현행범 오거돈을 즉각 긴급체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