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 총리 "5월 등교 개학 검토…우선 고3·중3부터 준비하라"

중앙일보 2020.04.27 09:28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입시를 앞둔 고3·중3 학생들을 우선 고려해 이들부터 순차적으로 등교하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의견을 수렴해달라”고 교육당국에 당부했다. 
 
정 총리는 27일 오전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교육부는 늦어도 5월 초에는 등교 개학 시기와 방법을 국민에게 알려드릴 수 있도록 제반 절차를 진행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등교 개학을 마냥 미룰 수 없다는 뜻도 전했다. 그는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과 맞물려 등교 개학을 검토 중”이라며 “아이들의 안전은 그 무엇과도 타협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기약 없는 코로나19의 종식에 학생들을 계속 집에만 묶어둘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현재 수준의 안정적 관리가 유지되고 다른 분야가 일상으로 복귀한다면 등교도 조심스럽게 추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정말 쉽지 않은 문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등교한다면 일선 학교가 준비할 사항이 굉장히 많다”며 “교사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업을 진행할 것인지, 물리적 거리는 어떻게 유지하고 급식위생은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세세한 사항들이 한둘이 아니다”고 철저한 준비를 주문했다.
 
이 밖에 정 총리는 이번 ‘4말 5초’ 황금연휴가 일상과 방역이 조화롭게 이뤄질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항공편·열차와 주요 관광지 예약이 거의 매진이라고 한다”며 “어디를 가시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개인과 지자체의 방역준비도 당부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