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대위 출범도 전에 “정체불명 부패인사” 공격 받는 김종인

중앙일보 2020.04.27 00:04 종합 6면 지면보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안을 다룰 28일 미래통합당 전국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당내에서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이를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을 나서는 김 전 위원장. [뉴스1]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안을 다룰 28일 미래통합당 전국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당내에서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이를 앞둔 26일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을 나서는 김 전 위원장. [뉴스1]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로의 전환을 추진 중인 미래통합당이 막판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대행의 드라이브로 28일 전국위원회에서 통과가 목표지만 반발하는 목소리도 여전하다.
 

홍준표 “단 두 마디에 뇌물 시인”
심재철 “무기한 전권 요구는 오보”
김종인 “내가 이익 볼 생각 없다”

심 권한대행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씨가 제게 밝힌 견해는 아무리 늦어도 대선(2022년 3월 ) 1년 전까지인 내년 3월까지는 대선 승리의 준비를 마쳐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이 “이 당이 대선을 치를 만한 여건이 됐다고 생각되면 미련 없이 떠나겠다. 임기가 1년보다 짧을 수도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심 권한대행은 김 전 위원장이 ‘무기한 전권 비대위원장’을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명백한 오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도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을 위해 내가 나서는 것일 뿐 내가 이익을 볼 생각이 전혀 없다”며 “당이 지금 갈 길이 멀다. 이렇게 납득하지 못할 소리로 시간을 보낼 겨를이 없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이 비대위원으로 참여한 2011년의 ‘박근혜 비대위’를 모델로 여긴다고 한다. 개혁을 통해 2012년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했었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이 ‘선량한 관리자’일지에 대한 의구심은 여전히 강하다. 그가 최근 홍준표·안철수·유승민 등의 대선주자군에 대해 “이미 검증이 끝났다”며 “1970년대생 경제통을 대선후보로 만들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게 기름을 부은 격이다.  
 
지도부에선 조경태 최고위원이 반발하고 있고, ‘반대파’인 김태흠·조해진 당선인 등이 27일 3선 모임을 갖는다. 불출마를 택한 김영우 의원은 초선 당선인에게 띄운 글에서 “차기 지도자가 경제전문가여야 한다는 말도, 40대여야 한다는 말도 잘못됐다”며 “핵심은 실력과 인격을 갖추고 여러 전문가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헌신하도록 만들 수 있는 정치전문가, 사람 전문가여야 한다”고 반박했다.
 
홍준표 당선인도 연일 김 전 위원장을 “정체불명 부패 인사”라고 공격했다. 김 전 위원장이 1993년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에 연루됐을 당시 자신이 조사에 참여했다며 “그에게 가인 김병로 선생 손자가 이런 짓을 하고도 거짓말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으냐. 더 뻗대면 뇌물 액수가 더 크게 늘어날 건데 지금까지 추적한 것으로 끝내는 것이 어떠냐. 단 두 마디에 밤새워 뻗대던 그는 잠시 생각하더니 그렇게 하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28일 전국위 전망에 대해 통합당 관계자는 “현재로선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갈 가능성이 크지만 2016년 새누리당이 총선 패배 후 김용태 의원을 혁신위원장으로 세우려 했으나 친박계의 조직적 반발로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한 전례가 있다”고 전했다.
 
윤정민·김기정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