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 보험료 왜 올랐나 했더니 “한방치료 늘어”

중앙일보 2020.04.27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지난해 자동차 보험의 평균 손해율이 90%대로 올랐다. 고객이 보험료로 100원을 내면 보험사가 사고 보험금으로 90원 넘게 지출했다는 뜻이다. 2000년대 들어 처음이다. 손해율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한방 치료비 증가와 차량 수리비의 원가 상승 등이 지적됐다.
 

타박상 등 한의원진료, 작년 16%↑

26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보험 손해율은 91.4%로 전년보다 5.5%포인트 높아졌다. 보험업계에선 설계사 수당 등 사업비 지출을 고려할 때 손해율이 80%를 넘으면 보험사가 손해를 본다고 판단한다.지난해 보험사가 받아간 자동차 보험료는 전년보다 2.4% 늘어난 16조1000억원이었다. 보험금으로 나간 돈은 14조7000억원으로 8.6% 늘었다. 자동차 보험 가입자의 사고로 다른 사람을 다치게 했을 때 물어준 금액(대인 담보 손해액)에서 한방 치료비는 지난해 7090억원이었다. 전년보다 15.7% 늘었다. 타박상 같은 비교적 가벼운 부상에 한의원을 찾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보험개발원은 분석했다.
 
보험회사가 차량 수리비 등 물건의 손해를 물어준 금액(물적 담보 손해액)은 8조1200억원으로 4.4% 증가했다. 이 중 가입자가 자기 차량의 손해를 보험으로 처리한 금액은 4400억원으로 12.7% 늘었다. 국산차와 수입차의 수리비 차이도 컸다. 수입차의 평균 수리비는 282만3000원으로 국산차 평균 수리비(114만원)의 2.5배였다.
 
손해율이 높아지면 보험사가 자동차 보험료를 올리는 요인이 된다. 올해 초에도 자동차 보험료는 3%가량 인상됐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