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극복 힘내라, 대한민국] 방역물품 지원하고 주민은 방역 봉사활동…민관 합동, 바이러스 해외 유입 최전선 방어

중앙일보 2020.04.27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5면 지면보기
인천시 중구는 방역대책반과 600여 명의 주민이 방역에 함께 참여해 구청 활동의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 [사진 중구]

인천시 중구는 방역대책반과 600여 명의 주민이 방역에 함께 참여해 구청 활동의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 [사진 중구]

 
인천국제공항과 항만, 관광지가 몰려있는 인천시 중구는 해외에서 유입되는 바이러스를 가장 먼저 막아야 하는 최전선과 같은 지역이다.

인천광역시 중구

 
인천 중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심각성을 미리 파악하고 선제적 대응으로 감염자 수가 비교적 적은 지역으로 남아있다. 지난 20일 현재 중구 확진자는 모두 5명이며 그중 4명은 해외입국자로 중구의 지역사회 감염자는 사실상 1명에 불과하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 중구는 즉시 방역대책반 가동에 돌입했다. 24시간 비상근무를 시행한 데 이어, 1월 27일부터 매일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확산  방지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1월 31일에는 코로나19 예방수칙 안내문을 전 세대에 배부해 주민에게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강화했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는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했다. 공동주택 단지 내 공동주민시설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휴관조치를 권고했다. 주요 관광지 내 음식점 등 위생업소에도 예방수칙 안내와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방역물품을 배부했다.
 

종교·유흥 시설 운영 자제 권고, 수시로 점검

3월부터는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졌다.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에 운영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공무원으로 구성된 대규모 점검반이 평일·주말 구분 없이 점검에 나섰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성공적으로 막은 데는 주민의 역할도 컸다. 600여 명의 주민이 방역 봉사활동을 진행해 구에서 실시하는 방역활동의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 특히 중구 환경미화원은 지난 2월 24일부터 주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버스정류장을 집중적으로 방역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지난 2월부터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 및 활성화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구체적 대응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소상공인에 대한 융자지원 규모를 확대했다.
 
지원규모는 13억원으로 신청자격 신용등급을 완화해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정상화를 돕고 있다.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양육 가구에 31억원 규모의 아동양육한시지원 사업을 추진해 아동수당을 받는 아동에게 1인당 최대 40만원을 지급했다.
 
구는 코로나19의 직간접 피해 주민을 위해서 지방세와 지방세외수입의 납부 기한 연장과 징수를 유예했다. 분할납부·세무조사 유예는 물론 재산압류와 매각도 유예했다. 올해 경유 자동차 소유자에게 부과된 환경개선부담금의 납부기한을 3개월 더 연장해 6월 말까지 납부토록 조치했으며, 공유재산 사용료와 대부료도 50% 낮췄다.
 
이외에도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임대인에게는 최대 200만원 한도 내에서 재산세 감면을 추진 중이며, 항공기 재산세 인하를 위한 조례 개정도 준비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 요청

코로나19로 인천국제공항 관련 종사자 중 약 24만 명이 심각한 고용불안에 처해 있으며, 인천 카페리 여객운송은 전면 중단된 상태다. 중구는 사업주의 고용유지조치에 대한 지원수준 확대와 특별연장급여 등 중앙정부의 우선지원을 주요 골자로 한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신청해 놓은 상태다.
 
홍인성 구청장은 “아직은 코로나19가 종식된 것이 아니므로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와 ‘개인위생관리’가 가장 중요하다”며 “구는 방심하지 않고 방역에 집중할 것이며 위축된 지역경제가 정상화되고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활용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