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극복 힘내라, 대한민국] 코로나19 확진환자 ‘0’이유 있다…인천 첫 복지전달체계 활용 등 대책 성과

중앙일보 2020.04.27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장정민 옹진군수가 지난 20일 실과소장·면장과 가진 영상회의에서 예방방역에 집중해 달라고 지시하고 있다. [사진 옹진군]

장정민 옹진군수가 지난 20일 실과소장·면장과 가진 영상회의에서 예방방역에 집중해 달라고 지시하고 있다. [사진 옹진군]

 
인천시 옹진군은 인천지역 10개 기초단체 중 유일하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인천광역시 옹진군

 

공적마스크 구매 어려운 섬 주민에 마스크 전달

옹진군은 국내에서도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하자 신속하게 감염병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24시간 비상방역근무조를 편성했으며, 보건소 등에 코로나19 의심환자 신고센터를 운영했다. 또 옹진군청 홈페이지와 옹진군 SNS 채널에 예방행동수칙 등의 카드뉴스를 1일 1회 이상 게시하고 있다.
 
아울러 군은 군민들에게 무료로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배부하고, 공적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섬 주민을 위해 이장 등 복지전달체계를 활용해 마스크를 전달한 인천 기초단체 첫 사례다.
 
옹진군은 지난 1월 30일부터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삼목여객터미널 등에서 탑승자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예방수칙 등을 홍보하고 있다. 지역주민도 여객선 탑승자 발열 체크 등 봉사에 나서고 있다. 또 민·관·군 합동으로 도로·공공시설·교육시설·종교시설 등에 대해 방역을 하고 있다. 지역 주민 중 이스라엘 해외성지순례자 및 해외 방문자 등을 14일간 격리 조치해 코로나19 유입 차단에 만전을 기한 바도 있다.
 
옹진군은 인천 기초단체 최초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사회안정화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군비로 ▶긴급재난생계비 지원 ▶소상공인 특례보증 확대지원 ▶주민세 감면 ▶공유재산 사용·대부료 인하 ▶임대농기계 임대료 감면 ▶농어업 보조사업 확대 ▶종교단체 방역비 지원 등 7가지 대책을 내놨다.
 

경영난 겪는 소상공인에 최대 100만원 지원

긴급재난생계비는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에 대해서는 가구원 수에 따라 최대 100만원을, 소득 상위 30%는 인천시 지원금 25만원에 10만원을 추가해 35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서는 사업체별로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옹진군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 특례보증을 2000만원 추가해 대출을 7000만원까지 확대하고 3개월간 대출 이자(3% 이내)를 전액 무이자로 지원한다.
 
주민세도 전 군민을 대상으로 50% 감면한다. 이와 함께 공유재산 임차인 중 재난으로 인해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엔 기간 연장 및 사용료 감면을 시행하고, 사용 중인 경우엔 6개월간 사용료 산정 적용률을 5%가 아닌 2.5%만 적용한다.
 
또 농·어업인 안정을 위해 농기계 임대료를 4개월간 전액 감면하고, 농·어업인의 유통물류비 자부담 비율을 기존 30%에서 10%로 낮추기로 했다. 지역 74개 종교단체에 대한 방역비 등도 지원해 코로나19 예방도 강화한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청정 옹진 사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