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극복 힘내라, 대한민국] 접촉자 24시간 밀착관리 전국 첫 도입…지역 확산 차단한 모범사례로 손꼽혀

중앙일보 2020.04.27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인천시 부평구는 철저한 자가격리와 신속한 대응으로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차단한 모범사례로 손꼽힌다. [사진 부평구]

인천시 부평구는 철저한 자가격리와 신속한 대응으로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차단한 모범사례로 손꼽힌다. [사진 부평구]

 
인천시 부평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촉자의 철저한 24시간 밀착관리로 지역 확산을 차단한 모범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인천광역시 부평구

 

구청 직원 2명이 4시간씩 교대로 점검

밀착관리는 전국에서 부평구가 처음 도입한 방식이다. 부평구청 직원 2명이 한 조를 이뤄 4시간씩 하루 총 12명이 24시간 내내 접촉자의 거주지 앞에서 자가격리를 점검하는 형태다.
 
부평구는 지난 2월과 3월에 걸쳐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 A씨와 세 번째 확진환자 B씨의 접촉자에 대해 각각 14일간 총 320여 명의 공무원을 투입해 밀착관리를 진행해 지역사회에 감염을 차단하는 성과를 거뒀다.
 
코로나19 접촉자가 주거지를 무단으로 이탈할 경우 자칫 지역의 대량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자체 판단에서 밀착관리를 시작했다. 부평구에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2월 22일은 자가격리에 대한 시민의 인식이 높지 않은 편이었다. 또 국가적으로도 코로나19 사태 초기다 보니 ‘자가격리 앱’도 도입되지 않아 전화로만 거주지 이탈 여부를 확인하던 때였다.
 
특히 A씨의 접촉자인 C씨는 확진환자와 매우 좁은 거주지에서 함께 생활한 초밀착 접촉자였다. 언제든 확진환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던 주민이었다. C씨가 조사 과정에서 자가이탈 우려가 있다고 판단한 부평구는 지난 2월 23일 오후부터 접촉자가 사는 오피스텔 복도에 의자를 놓고 2인 1조로 밀착관리를 했다. 혹시라도 접촉자가 거주지를 이탈하려는 경우 먼저 문밖에서 구두로 자가격리를 안내하고, 이탈 시 보건소와 경찰에 연락해 즉각적인 후속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근무자를 교육했다.
 
부평구가 3월 4일부터 14일 동안 두 번째로 실시한 24시간 밀착관리는 B씨의 가족이었다. 밀착관리를 하지 않을 경우 또 다른 돌출행동 가능성이 보이면서 거주지 앞에서 24시간 대기를 결정했다.
 

열악한 환경, 접촉자 항의 견디며 무단 이탈 막아

부평구청 직원들은 4시간씩 근무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자가격리로 민감해진 접촉자의 항의도 묵묵히 받아내야 했다. 해당 접촉자들 모두가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된 점은 다행이었다.
 
A씨는 사실상 인천지역의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였다. 지난 1월 인천의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로 분류된 중국인 여성은 중국 우한에서 일본 방문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은 국외 감염 사례였기 때문이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접촉자들의 적절한 자가격리와 구청의 신속한 대응이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우리 모두가 간절히 원하는 일상으로 하루빨리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