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인 "김정은 살아있으며 건강하다" 美폭스뉴스 인터뷰

중앙일보 2020.04.26 22:18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뉴스1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 뉴스1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최근 건강이상설에 휩싸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살아있으며 건강하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26일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은 4월13일 이후 원산에서 머물고 있다"며 "아직 아무런 의심스러운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특보의 이런 발언은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지난 21일 이후 북한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해 있다는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의 25일(현지시간) 보도와도 대체로 일치한다. 
 
일본 언론들도 한국 정보당국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평양을 피해 원산 별장으로 피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최근 전했다. 
 
폭스뉴스는 이날 기사에서 한국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원산에 머물면서 수술이나 치료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곧 사망할 것이라는 관측보다는 수술 후 회복 중일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고 예상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김 위원장의 신변에 결정적인 변화가 없다는 건 분명해 보인다"며 "북한군과 안보태세에 특이동향이 없고 지도부 내에서도 어떤 의식 준비나 권력 다툼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