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까까머리'도 잘 어울리는 캡틴 손흥민

중앙일보 2020.04.26 13:18
해병대 훈련소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받공 있는 손흥민. [사진 더스퍼스웹 인스타그램]

해병대 훈련소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받공 있는 손흥민. [사진 더스퍼스웹 인스타그램]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있는 축구대표팀의 캡틴 손흥민(28·토트넘)의 '까까머리'가 공개됐다.

축구 SNS에 훈련소 사진 올라와
몸값 전세계 공격수 중 톱20 유지

 
토트넘 소식 전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더 스퍼스 웹은 26일 손흥민의 최근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손흥민은 짧은 스포츠 머리에 해병대의 상징색인 붉은 활동복을 입고 있다. 해병대 훈련병 단체 사진에서 손흥민만 따로 오려낸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지난 26일 제주도 모슬포 해병 제9여단 훈련소에 기초군사훈련을 받기 위해 입소했다. 이미 첫 주차 훈련을 소화했고, 이번 주 본격적인 2주 차 훈련에 돌입한다. 전체 훈련 기간은 약 3주다. 
 
첫주엔 군가, 경례법, 제식훈련 등을 배운다. 2주 차부터는 K2 소총을 지급 받는다. 사격 훈련도 경험한다. 스타 손흥민이 군대에서 어떤 훈련을 받는 지는 국내외 축구팬들에게 큰 관심사다. 영국 더선은 사격, 행군, 화생방 등 손흥민이 기초군사훈련에서 어떤 훈련을 받게 될 지 상세히 소개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금메달을 따내며 병역특례 혜택을 받았다.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된 손흥민은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34개월 동안 현역 선수로 활동하면서 일정 기간 봉사활동(544시간)을 이수하면 병역 의무를 마친다. 손흥민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동갑내기 황의조도 다음달 7일 논산 훈련소에 입소해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는다.
 
한편 유럽축구 이적 전문 매체인 트란스퍼마르크트는 4월 전 세계 선수 시장가치를 업데이트하면서 손흥민의 예상 이적료를 6400만 유로(약 850억원)로 책정했다. 아시아 선수 중에서는 단연 1위고, 전 세계 공격수 중에선 19위에 해당한다. 1위는 킬리안 음바페가 1억8000만 유로(약 2400억원)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