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주 도심에 나타난 여우, 토종 아닌 북미산이었다

중앙일보 2020.04.26 12:00
지난달 29일 청주 도심에 출현한 여우의 모습. 환경부

지난달 29일 청주 도심에 출현한 여우의 모습. 환경부

지난달 29일 청주시 도심에서 포획된 여우가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토종 여우가 아닌 북미산 여우인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환경부는 청주시 도심에서 포획된 여우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된 ‘우리나라 여우’가 아닌 ‘북미산 여우’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달 22일 세종시 조치원 인근에서 여우를 봤다는 제보에 따라 산하기관인 국립공원공단 생물종보전원 연구진과 함께 여우를 추적했다. 연구진은 여우의 활동 예상 지역에 무인카메라와 생포 덫을 설치하고 분변을 채취하는 등 주변 흔적 등을 조사했다.
  
이후 청주시 도심지 인근에 다시 출현한 여우를 포획‧유전자를 분석해 이 여우가 ‘우리나라 여우’가 아닌 ‘북미산 여우’임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현재 여우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소백산에 있는 생물종보전원 중부센터에서 보호하고 있다.
 
“북미산 여우는 국제적 멸종위기종 등 법정관리종에해당하지는 않으나, 야생에 방사될 경우 우리나라 여우와의 교잡, 유전자 변이, 서식지 및 먹이 경쟁 등의 우려가 있다”고 환경부는 밝혔다. 이에 환경부는 전문가 논의를 거쳐 여우를 동물원에 인계하는 등 조치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포획과 쥐 박멸 운동으로 멸종위기 처해

청주에서 포획된 북미산 여우는 소백산에 있는 생물종보전원 중부센터에서 보호받고 있다.환경부

청주에서 포획된 북미산 여우는 소백산에 있는 생물종보전원 중부센터에서 보호받고 있다.환경부

여우는 ‘북미산 여우’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총 44종의 아종이 있다.
 
환경부는 이중 한반도에 서식하는 ‘우리나라 여우(Korean red fox)’만을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관리하고 있다. ‘우리나라 여우’는 과거 한반도 전역에 분포했으나 1960년대부터 무분별한 포획과 쥐 박멸 운동으로 먹이 등이 부족해지면서 개체 수가 급감했다.  
  
소백산 국립공원 일대에서 복원 중인 우리나라 여우. 환경부

소백산 국립공원 일대에서 복원 중인 우리나라 여우. 환경부

환경부는 2012년부터 국립공원공단 생물종보전원과 소백산 국립공원 일대에서 여우복원사업을 시작해 올해까지 50마리 이상 복원을 목표로 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북미산 여우는 비록 멸종위기종은 아니지만, 편안한 안식처를 찾아 보호될 수 있도록 최선의 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며, 야생동물의 무분별한 유입 등을 방지할 수 있는 제도 개선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