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팔 안나푸르나서 실종 100일만에, 한국 교사 추정 시신 2구 발견"

중앙일보 2020.04.26 11:38
4월 22일 한국인과 동행한 네팔인 가이드의 시신이 발견된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 수색 모습. 포카라관광경찰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4월 22일 한국인과 동행한 네팔인 가이드의 시신이 발견된 안나푸르나 눈사태 사고 현장 수색 모습. 포카라관광경찰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지난 1월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한국인 교사로 추정되는 시신 2구가 실종 100일 만에 발견됐다.
 
26일 주네팔 한국대사관 등 외교당국은 “현지시간 25일 오후 3시께 사고 현장을 모니터링하던 주민 수색대장이 사고 현장 인근에서 시신 2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네팔 경찰과 현지 주민 등은 이 시신이 이번 실종자 중 두 명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신원을 파악 중이다.
 
시신 발견 당시 안개가 끼고 비가 내려서 본격적인 시신 수습은 26일 오전 진행될 계획이며 시신은 수습 후 군용 또는 민간 헬기로 인근 포카라를 경유 수도 카트만두 소재 국립 티칭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다만 현재 사고 현장 부근에는 비가 내리는 등 기상이 좋지 않은 상황이라 일정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네팔대사관은 사고지역을 관할하는 현지 카스키 경찰청에 신속한 시신 수습 등을 요청한 상태다. 또한 담당 영사를 티칭 병원에 대기 시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충남교육청 해외교육봉사단’ 소속으로 네팔 카트만두와 안나푸르나 일원에서 봉사활동을 하다 트래킹에 나선 교사 9명 중 앞서가던 4명이 지난 1월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해발 3230m)에서 하산하던 도중 네팔인 가이드 2명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다른 그룹 소속 네팔인 가이드 1명도 함께 실종됐다.
 
교사들은 현지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기간을 이용해 가이드(셰르파)와 함께 트래킹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다.
 
KT 네팔 정보통신기술(ICT) 구조대의 드론이 2월 23일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사고 현장을 촬영한 사진. KT 네팔 ICT 구조대 제공=연합뉴스

KT 네팔 정보통신기술(ICT) 구조대의 드론이 2월 23일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사고 현장을 촬영한 사진. KT 네팔 ICT 구조대 제공=연합뉴스

 
사고 직후 시작된 한국 구조팀과 네팔 군경은 대규모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기상악화로 어려움을 겪었다. 사고 현장에 엄청나게 쌓인 눈과 얼음과 함께 이어지는 눈사태도 수색 작업의 걸림돌이었다.
 
결국 수색은 1월 24일 잠정 중단됐다.
 
그러다가 4월 들어 눈이 녹기 시작하면서 실종자 발견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국가 봉쇄 조치로 본격적인 수색은 여전히 재개되지 못했지만 인근 마을 주민들이 매일 현장을 살펴보며 실종자를 찾고 있었다. 그러다가 지난 22일 한국인 교사 일행과 동행한 네팔인 가이드의 시신이 발견됐다.  
 
사고 현장 인근 도시 포카라에는 현재 충남교육청 관계자 3명과 실종자 가족 1명이 머물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