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8노스 "김정은 열차, 21일부터 원산 정차중" 위성사진 포착

중앙일보 2020.04.26 08:37
지난해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눈밭에 주저앉아 있는 김 위원장의 오른 손에 담배가 들려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눈밭에 주저앉아 있는 김 위원장의 오른 손에 담배가 들려 있다. 연합뉴스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소유의 기차가 동해 인근 원산에 머무르고 있다고 위성사진 분석을 바탕으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둘러싸고 엇갈린 해석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원산에 머물고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힘을 실어주는 보도로 풀이된다.
 
매체는 "상업 위성사진에 따르면 김 위원장 소유인 것으로 추정되는 열차는 적어도 지난 21일부터 원산의 기차역에 정차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열차의 존재는 김 위원장의 소재지나 그의 건강상태를 입증해주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러나 그가 동해 해안에 있는 엘리트 지역에 머무르고 있다는 보도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보도에 등장한 김 위원장의 열차는 길이 약 250m짜리로, 일부는 기차역 지붕에 가려져 있는 상태로 위성에 포착됐다. 매체 분석에 따르면 이 열차는 지난 15일 위성사진에서는 보이지 않았으나, 21일과 23일 찍은 사진에서는 모두 관측됐다.
지난 15일 원산 기차역의 위성사진에는 기차가 포착되지 않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5일 원산 기차역의 위성사진에는 기차가 포착되지 않았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3일 원산 인근 기차역의 모습. 열차가 정차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3일 원산 인근 기차역의 모습. 열차가 정차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매체는 "이 열차는 21일 이전에 이곳에 도착했으며, 23일에는 출발을 위해 위치를 조정한 것처럼 보인다"며 "그러나 언제 출발할지에 대해선 알 수 없다"고도 전했다.
 
또, 매체는 "원산 휴양시설에는 게스트하우스 9곳과 오락시설 1곳이 있고, 중심부에는 김 위원장이 취임한 후 지어진 대형 건물이 있다"며 "철도역 인근에는 경비행기를 위한 작은 활주로가 있었지만, 지난해 하반기 김 위원장의 취미인 승마를 위한 트랙으로 개조됐다"고 원산의 시설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집권 후 처음으로 김일성 주석의 생일(4월 15일·태양절)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았다. 지난 20일에는 미국 CNN이 김 위원장의 건강이 심각한 상태라고 보도하면서 김 위원장에 대한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