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 뉴스> ‘부부의 세계’ 명대사 10

중앙일보 2020.04.26 05:00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열풍이 강력하다. 단순한 불륜 드라마가 아니다. 사랑과 맹세로 맺어졌던 부부란 관계가 파국을 맞았을 때, 그 충격의 여파가 어디까지 미치는지를 냉혹하게 짚어낸다. 특히 인간 심리의 깊숙한 바닥을 보여주는 주인공 김희애의 대사 한마디 한마디의 여운이 길다.
 
글=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