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인민혁명군 기념일에도 ‘오리무중’…北매체도 침묵

중앙일보 2020.04.25 22:06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P=뉴시스

 
‘건강 이상설’에 휩쓸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개 활동 소식이 인민 혁명군 창건 88주년 기념일인 25일 밤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25일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조선중앙방송, 노동신문 등은 인민혁명군 창건 88주년 기념일(4·25) 관련 보도에 집중했다. 김 위원장의 공개 행보와 관련된 내용은 일체 보도하지 않았다.
 
이날 북한 매체는 김일성 주석이 이끈 만주 항일유격대인 인민혁명군이 1932년 4월 25일 조직된 것을 강조하면서 '혁명무력' 선전에만 집중하는 모양새였다.
 
김 위원장은 2주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지난 11일 평양의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공개 행보가 드러나지 않고 있다. 김일성 주석의 생일이었던 지난 15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까지 건너뛰면서 '건강이상설'이 국내외에서 증폭됐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북한이 주장하는 인민혁명군 창건 기념일과 관련해 북한 내에서 주목되는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25일 로이터 통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23일 중국 정부가 의료 전문가를 포함한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국 소식통을 인용해서는 “김 위원장이 살아 있으며 곧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978년부터 북한은 매년 4월 25일을 인민군 창건일로 정했다. 김정은 집권 이후에는 정규 인민군이 실제 창설된 1948년 2월 8일을 건군절로 공식화하고 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