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성미 “엄한 엄마로 살아보니 더욱 그리운 새엄마”

중앙일보 2020.04.25 21:00
우리나라 개그우먼 1호가 이성미씨란 것 아시나요? 1980년 TBC 개그콘테스트 2기 때 대상을 받으면서 데뷔해 올해가 방송 40주년입니다. 당시만 해도 위아래로 개그우먼이 없어 “여자가 필요할 땐 나밖에 쓸 수 없었기에” 바쁘게 일하며 20대를 보냈다네요. 요즘 개그우먼들끼리 프로그램 만드는 걸 보면 격세지감도 느끼고 “잘하는 모습에 너무 행복하다”고 합니다.
 

[이광기의 생활보물 찾기] 개그우먼 이성미

그가 ‘생활보물’로 소개한 것은 두가지입니다. 하나는 12살 때 세상을 떠난 새어머니가 남겨주신 진주목걸이. 50년 가까이 보관하면서 “친엄마 이상으로 나를 사랑했던” 그분의 향기를 느낀다고 합니다.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낳았어도 영원히 채워지지 않는 목마름 때문이겠지요.
 
반면 그런 목마름이 ‘엄한 모성애’로 이어졌나 봅니다. 싱글맘으로서 둘도 없는 보물 같은 아들이 반듯하게 자랐으면 했는데 돌아보니 “남들에게 보여지는 ‘이성미 아들’에 대해 너무 예민했다”고 합니다. “그걸 깨우쳤을 땐 아이가 너무 커버렸더라고요. 사랑을 못 준 게 미안해서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어요.”
 
암수술을 비롯해 여러 차례 건강 위기를 넘기고 지난해 맞은 환갑. 거창한 잔치 대신 그가 향한 곳은 필리핀 마닐라의 국제어린이양육기구 ‘컴패션’ 어린이센터였습니다. 오랫동안 후원해온 아이들을 만났을 때 “죽기 전 한 일 중에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눈물을 쏟은 사연까지 ‘이광기의 생활보물 찾기’에서 만나봅니다.
 
기획ㆍ글=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영상=김태호ㆍ왕준열ㆍ정수경, 그래픽=황수빈
생활보물
‘이광기의 생활보물 찾기’는 유명인에게 색다른 의미가 있는 물건을 통해 생활 속 문화 이야기를 들려드리는 영상 콘텐트입니다.
기자 정보
강혜란 강혜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