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에 빨리 가려고” 택시 훔쳐 고속도로 달린 만취 여성

중앙일보 2020.04.25 19:49
25일 오전 1시쯤 충남 논산시 벌곡면 호남고속도로 상행선에서 택시와 3.5톤 트럭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1시쯤 충남 논산시 벌곡면 호남고속도로 상행선에서 택시와 3.5톤 트럭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취 상태에서 훔친 택시로 고속도로를 질주하다 사고를 낸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A(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밤 0시 20분쯤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의 한 도로에서 택시를 타고 가다가 기사가 잠시 내린 사이 택시를 충남 논산까지 50㎞ 넘게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오전 1시쯤 고속도로 휴게소 인근에서 3.5톤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물차가 넘어지면서 짐칸에 실려있던 냉장 닭이 도로 위에 쏟아졌다.
 
절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5%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빨리 집에 가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 안에서 이 여성이 소란을 피우니까 기사가 신고하려고 차에서 내린 것 같다”며 “피의자는 전주에 사는데 취중에 고속도로에 올라타 논산까지 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