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코로나19 대책 담당 장관 자가격리…수행직원 확진

중앙일보 2020.04.25 17:20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 장관. UPI=연합뉴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 장관. UPI=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총괄 지휘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담당 장관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5일 NHK에 따르면 니시무라 장관은 지난 19일 도쿄도 도쿄대학 부속병원 시찰할 때 수행한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만일을 대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날 예정된 기자회견도 취소했다.
 
다만 니시무라 장관은 해당 직원과 가까운 거리에서 대화를 나누거나 접촉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4일 내각관방에 지난달 설치한 코로나19 대책추진실에서 근무하는 40대 남성 직원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 남성은 지난 21일 오전부터 발열 등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NHK에 따르면 25일 오후 4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자는 1만3580명에 달했으며 이중 358명이 사망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