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클럽 간 대구 10대 확진자···그날 그곳엔 480명 오갔다

중앙일보 2020.04.25 14:51
한 클럽에 입구 앞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한 클럽에 입구 앞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0대 남성이 부산지역 클럽과 주점을 잇달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는 25일 코로나19 대응 상황 브리핑에서 대구 확진자인 A(19)군이 지난 17일과 18일 부산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A군은 17일 SRT를 타고 오후 9시 20분 부산에 도착, 오후 11시 40분 부산진구 1970새마을포차를 방문했다.
 
이후 다음날 오전 2시에는 서면에 있는 클럽 바이브에서 1시간 30분가량 머물렀다. 당일 클럽 명부에는 약 480명이 방문한 것으로 기록돼있다.
 
A씨는 18일 오후 4시 30분 서구 송도해변로에 있는 청춘 횟집에서 식사한 뒤 무궁화호를 타고 귀가했다.
 
부산시는 A군이 이용한 숙박 시설이나 식당은 CCTV를 통해 밀접 접촉자를 모두 확인 분류했다면서 따로 동선공개를 하지는 않았다.
 
A군은 부산 방문 사흘 뒤인 20일 인후통 등의 증상이 발현했고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관계자는 “증상 발현일 등을 볼 때 전파 가능한 기간은 18일부터로 보고 있다”며 “세 장소와 동선이 겹치는 시민 중 증상이 있다면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부산시는 당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었던 점을 고려해 클럽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클럽을 상대로 구상권 청구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