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개 숙인 MBC "본사 기자, 박사방 회원가입 시도 확인했다"

중앙일보 2020.04.24 19:52
24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왕종명 앵커가 MBC 기자가 '박사방'에 유료 회원으로 가입하려 했다는 사실을 밝히고 있다. MBC 캡처

24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왕종명 앵커가 MBC 기자가 '박사방'에 유료 회원으로 가입하려 했다는 사실을 밝히고 있다. MBC 캡처

MBC가 성(性) 착취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 자사 현직 기자 한 명이 유료회원으로 가입하려 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공식 사과했다.
 
24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오프닝에서 왕종명 앵커는 “MBC는 본사 기자 한 명이 지난 2월 중순 성 착취물이 공유된 ‘박사방’의 유료 회원으로 가입하려 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기자는 MBC의 1차 조사에서 취재 목적으로 70만원을 송금했다가 신분증을 요구해 최종적으로 박사방에 접근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왕 앵커는 “MBC는 이같은 해명을 납득할 수 없다고 판단해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MBC는 엄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며 그 과정과 결과를 시청자들께 충실히 전해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MBC는 A씨를 업무에서 배제한 상태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가상화폐 거래 내용을 살펴보던 중 A씨의 송금 내역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박사방 유료 회원 가입 목적이 ‘취재’인지 아닌지를 조사 중인 경찰은 A씨의 입건 여부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유료회원 수사를 하며 일부 회원의 직업을 특정하긴 했다”고 말했다.
 
박사방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앞서 가상화폐 거래소와 구매 대행업체 20곳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 등을 토대로 조주빈에게 돈을 내고 유료회원 전용 대화방에 들어간 회원들을 파악해 왔다. 지난 17일 기준으로 경찰에 입건된 유료 회원은 총 40여명이다. 이 중에는 20∼30대가 가장 많았으며 미성년자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