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임이머니]영화같은 라임 비극, 시작은 수원여객 탈취사건

중앙일보 2020.04.24 19:01
※‘라임이머니’는 영상으로 만날 수 있습니다. (촬영은 이종필·김봉현이 검거되기 전 이뤄졌습니다.)

 
라임 사태의 핵심 피의자인 이종필(42) 전 라임자산운용부사장과 기업사냥꾼 김봉현(46)씨가 23일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이 전 부사장은 1조6000억원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장본인입니다. 김 씨는 이 전 부사장과 공모해 코스닥 기업들을 사냥하며 라임 자산운용 펀드 자금과 회삿돈을 빼돌린 인물입니다. 이들은 이날 저녁 서울 성북구의 한 오피스텔 인근에서 검거됐다고 합니다. 이 전 부사장이 잠적한 지 5개월, 김 씨가 잠적한 지 3개월만에 같은 장소에서 검거가 됐습니다.  
 
검찰과 경찰이 이 둘을 주범이라고 판단하고 끈질기게 쫓았던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이 둘의 만남이 라임 사태를 비극으로 이끌게 된 결정적 계기로 보기 때문이죠. 선량한 증권사 애널리스트 출신 이 전 부사장이 어떻게 범죄자가 됐는지, ‘라임 살릴 회장님’이라고 불렸던 김 씨는 어떻게 여러 업체들을 휘젓고 다니며 사기 행각을 벌일 수 있었는지, 이 둘은 어떤 인연은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24일 오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24일 오전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기획=강광우·정용환, 영상=조수진·김한솔, 그래픽=심정보·우수진

kang.kwangw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