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직 방송사 기자 '박사방' 유료회원 가입 정황···경찰 입건

중앙일보 2020.04.24 17:34
사진 연합뉴스TV

사진 연합뉴스TV

성(性) 착취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 MBC 현직 기자가 유료회원으로 관여한 정황이 발견돼 경찰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달 초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의 가상화폐 계좌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MBC 기자 A씨가 ‘박사방’ 조주빈 일당에게 가상화폐 수십만원에 해당하는 이른바 ‘후원금’을 건넨 혐의를 포착했다.
 
경찰은 최근 가상화폐거래소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70여만원의 관련 해당 거래 내역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직 경찰 조사를 받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은 A씨가 박사방 유료 회원인지, 취재 목적 등으로 가입했는지 등을 조사하기 위해 입건한 것으로 전해졌다.
 
MBC는 “회사 차원의 조사를 하기 위해 24일 오전부터 해당 기자를 업무에서 배제했다”며 “본인이 아니라고 부인하는 부분이 있어 현재로선 회사의 공식 입장을 낼지 여부에 대해 말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A씨는 취재 목적을 주장하며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사방에 참여한 닉네임 정보 1만 5000여건을 확보한 데 이어 이들에게 가상화폐 등을 건넨 유료 회원들의 신상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