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압수수색 당한 황운하 "그럴 사안 아니다, 이래서 檢개혁 필요"

중앙일보 2020.04.24 13:27
대전 중구 용두동 더불어민주당 소속 황운하 대전 중구 당선인이 24일 오전 지역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받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 중구 용두동 더불어민주당 소속 황운하 대전 중구 당선인이 24일 오전 지역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받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인은 2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자신의 선거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과잉수사”라고 비판했다.
 
황 당선인은 이날 대전 중구 소재한 선거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고발이 되면 수사할 수 있지만 이번 사건이 압수수색을 할 정도로 타당하지는 않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전지검은 황 당선인 측에 대한 고발 사건과 관련해 서류와 컴퓨터 파일 확보를 위해 이날 오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고발은 경선 과정에서 황 당선인과 경쟁한 다른 예비후보 측에 의해 이뤄졌다. 고발인은 “황운하 캠프에서 당내 권리당원 개인정보를 부당하게 취득해 지지 호소에 썼다”고 주장했다.
 
황 당선인은 “우리 경선 캠프 쪽 일을 도와준 이들에 대해 고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당선인(본인)과는 무관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또 “고발 건에 대해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우리나라 모든 경선 캠프에서 있을 수 있는 통상적 수준의 활동으로 전달받았다”며 “문제될 게 없다는 게 제 캠프 측 입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 당선인은 이번 압수수색을 ‘전형적인 검찰권 남용’으로 규정하며 “이래서 검찰 개혁이 시대적 과제인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