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시험지도 드라이브 스루, 코로나19 속 첫 학력평가

중앙일보 2020.04.24 12:27
 올해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인 서울시교육청 주관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코로나19로 인해 5차례 연기된 끝에 24일 원격으로 실시됐다. 각 학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험지 수령을 희망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날 오전 '워킹 스루'나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시험지를 배부했다. 
올해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인 전국연합학력평가가 24일 원격으로 실시됐다. 이날 서울 강남구 경기고등학교에서 교사들이 시험지 수령 희망 학생들에게 시험지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배부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올해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인 전국연합학력평가가 24일 원격으로 실시됐다. 이날 서울 강남구 경기고등학교에서 교사들이 시험지 수령 희망 학생들에게 시험지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배부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날 서울 경기고등학교는 '워킹 스루'와 '드라이브 스루' 두 가지 방식으로 학생들에게 시험지를 나눠줬다. 워킹 스루로 직접 시험지를 받는 학생들은 교문 앞에서 발열 검사를 마친 뒤 시험지를 받아서 갔고, 드라이브 스루로 시험지를 받는 학생들은 교문을 통과한 뒤 학교를 한 바퀴 돌아 100주년 기념관 앞에서 학생 개인 인적사항 등 확인을 거친 후 차량 안에서 시험지를 수령했다. 
전국연합학력평가 시험지를 받으러 온 학생이 차량 안에서 내리지 않고 시험지를 수령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전국연합학력평가 시험지를 받으러 온 학생이 차량 안에서 내리지 않고 시험지를 수령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경기고 교사들은 시험지를 담은 봉투 겉면에 메시지를 부착해 학생들을 응원했다. 김성룡 기자

경기고 교사들은 시험지를 담은 봉투 겉면에 메시지를 부착해 학생들을 응원했다. 김성룡 기자

 
경기고는 차량 혼잡을 줄이기 위해 3학년은 오전 7시 20분~8시, 1·2학년은 오전 8시~8시 40분으로 배부 시간을 달리했다. 시험지를 담은 봉투 겉면에는 '코로나로 힘겹게 자기와의 싸움을 하고 있을 우리 학생들을 응원합니다', '#힘내라 경기고 3학년!', '#오늘도 화이팅!'이라고 적힌 메시지를 부착해 수험생 제자들을 응원했다. 
경기고 학생들이 워킹 스루 형식으로 시험지를 수령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경기고 학생들이 워킹 스루 형식으로 시험지를 수령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시험지를 받고 있는 학부모와 학생들. 김성룡 기자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시험지를 받고 있는 학부모와 학생들. 김성룡 기자

 애초 학생들은 24일 등교해 학력평가를 볼 예정이었다. 하지만 교육청은 "교육부 지침상 등교가 어렵고 다른 시·도 교육청과 협의한 결과 학사일정 등을 고려하면 더 미루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이날 학력평가를 원격시험으로 치르기로 한 이유를 설명했다. 
 
시험지를 받으러 온 한 학부모의 차량 전면 유리창에 자녀의 학년과 계열을 표시한 종이가 부착돼 있다. 김성룡 기자

시험지를 받으러 온 한 학부모의 차량 전면 유리창에 자녀의 학년과 계열을 표시한 종이가 부착돼 있다. 김성룡 기자

시험지를 수령한 학부모와 학생이 학교를 빠져나가고 있다. 김성룡 기자

시험지를 수령한 학부모와 학생이 학교를 빠져나가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성룡 기자  xdrag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