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오거돈 성추문 사과 "납득할만한 단호한 징계할 것"

중앙일보 2020.04.24 10:23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와 박주민 최고위원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와 박주민 최고위원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전날 사퇴한 것에 “피해자와 부산시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최대한 빨리 윤리심판원을 열어 납득할만한 단호한 징계가 이뤄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출직 공직자를 비롯해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강화하고 젠더 폭력이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원장 임채균)은 오는 27일 회의를 열어 오 전 시장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징계 종류로는 경고, 당직자격정지, 당원자격정지, 제명이 있다.
 
윤호중 사무총장이 전날 “제명 이외에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힌 만큼 오 전 시장에 대한 징계는 제명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오 전 시장이 회의에 참석해 본인 입장을 소명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