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찰서 절하던 50대 여성 개에 물려 병원 이송

중앙일보 2020.04.24 01:26
부산의 한 사찰에서 절을 하던 50대 여성이 개에 물려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뉴스1

부산의 한 사찰에서 절을 하던 50대 여성이 개에 물려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뉴스1

부산의 한 사찰에서 절을 하던 50대 여성이 개에 물려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23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분쯤 부산진구 범천동의 한 사찰에서 50대 여성 신도 A씨가 개에 물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절을 하던 중 갑자기 달려든 개에게 팔과 다리를 수차례 물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를 문 개는 영국산 사냥개로 알려진 영국산 포인트 종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개는 입마개와 목줄이 풀린 상태였다.
 
경찰은 개 주인인 50대 남성 B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