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기업·대학 임대수요 풍부한 쿼드러플 역세권

중앙일보 2020.04.24 00:02 주말섹션 2면 지면보기
서울 창경궁 인근은 고도제한과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는 곳이 많아 오피스텔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곳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이 지역 신축 오피스텔의 경우 임대료가 보증금 1000만원, 월세 90만원대며 1.5룸과 투룸은 매물이 없어 임대 시세조차 형성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창경궁 인근에 서울대병원과 현대그룹이 걸어서 1~3분 거리에 불과한 직주근접지에 18년 만에 새 오피스텔이 나와 눈길을 끈다. 서울 종로구 원남동에서 분양 중인 ‘휴스턴 오피스텔 창경궁’(조감도)이다. 전체 지하 3층~지상 9층 총 3개 동 규모로 31.16~57.26㎡ 130실(원룸·1.5룸·투룸)로 구성됐다.
 
휴스턴 오피스텔 창경궁은 단지 반경 1㎞ 안에 1·3·4·5호선 지하철역이 있는 쿼드러플 역세권 단지다. 동대문패션타운·명동·시청·서울역 등이 5~10분대다. 창경궁 종묘도 도보로 1~3분 거리에 불과하다. 여기에다 보령제약 본사·㈜세중 등이 단지와 가깝고 성균관대·홍익대 등 대학이 밀집해 직장인을 포함한 70만명 이상의 풍부한 임대수요를 누릴 수 있다. 주변 오피스텔 실거래가보다 15% 저렴한 분양가와 계약금 5%(일부 세대)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도입한다. 전 실 풀 퍼니시드 시스템과 공기청정 시스템 등이 제공된다. 창경궁 인근 최초로 스마트 시스템이 적용된다.  
 
문의 1522-8083
 
 
심영운 조인스랜드 기자 sim.youngwoon@joinsland.com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