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장님 이젠 출고 때부터 넓게 쓰세요, 카니발 4인승 나온다

중앙일보 2020.04.23 00:03 경제 2면 지면보기
기아자동차의 대표 미니밴 카니발. [사진 KC모터스 홈페이지]

기아자동차의 대표 미니밴 카니발. [사진 KC모터스 홈페이지]

기아자동차의 미니밴 카니발에 4인승 모델이 추가된다. 지금까지 카니발을 4인승으로 타려면 일반 모델 출고 후 개조 작업을 거쳐야 했다.
 

CEO들 사이 내부개조 인기 끌자
하반기 아예 완전변경 모델 출시

2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하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카니발에 4인승 모델을 추가하기로 했다. 4인승으로 개조한 카니발은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에게 인기가 높다. 안락한 시트를 갖추고 있으면서도 업무 공간으로 사용이 가능해서다.
 
기아차 관계자는 “CEO나 기업 경영진들 사이에서 4인승 카니발 수요가 높다. 시장 수요를 분석한 결과 최초 출고 때부터 4인승 옵션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게 고객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의 유일한 미니밴 카니발은 현재 7·9·11인승으로 판매되고 있다. 4인승 모델이 출시되는 건 하반기 나오는 4세대 완전변경 모델부터다. 카니발은 지금도 4인승으로 개조하는 경우가 많다. 비즈니스 수요가 적지 않아서다.
 
하지만 현재는 4인승 카니발을 타려면 애프터 마켓(출고 후 개조시장)에서 개조한 뒤 구조변경 허가를 받았다. 평소 4인승으로 개조해 타다가 자동차 검사를 받을 때만 좌석을 복구해 편법으로 자동차 검사를 통과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KC모터스가 개조하는 4인승 카니발의 내부 모습. 신형 카니발은 출고 당시부터 4인승 선택이 가능해진다. [사진 KC모터스 홈페이지]

KC모터스가 개조하는 4인승 카니발의 내부 모습. 신형 카니발은 출고 당시부터 4인승 선택이 가능해진다. [사진 KC모터스 홈페이지]

4인승 카니발은 하이리무진(차 지붕이 높은 카니발 모델)을 대상으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개조 작업은 현재에도 카니발 개조 차량을 만드는 ‘보디빌더’(차량 외장 전문업체) KC모터스가 맡는다.
 
‘노블 클라쎄’라는 이름으로 밴 개조 차량을 만드는 KC모터스는 카니발 외에 메르세데스-벤츠 스프린터 등의 보디빌더 계약도 맺고 있다.
 
보디빌더는 한국시장에선 생소하지만 자동차 선진국에선 일반화된 형태다. 차량의 플랫폼(뼈대와 구동계)만 받아 차체를 만드는 ‘코치빌더’와 함께 전문화된 영역으로 평가받는다.
 
4인승 카니발은 당연히 버스전용차로는 이용할 수 없다. 버스전용차로는 9인승 이상 승합차에 6인 이상 탑승해야 하기 때문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비즈니스 용도로 4인승 승합차를 원하는 고객의 경우 애프터세일즈 서비스가 용이하고 별도의 구조변경 허가를 받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이 있다”고 말했다.
 
신형 카니발은 이르면 오는 7월쯤 출시를 검토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신차 출시 계획을 재검토하면서 다소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세계 미니밴 강자인 시에나(도요타)·오딧세이(혼다)를 넘어설 수 있는 상품성을 갖춰 달라”며 신형 카니발에 기대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