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자체 개발한 한국형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복합물) 원료 판매 나선다

중앙일보 2020.04.23 00:02 Week& 1면 지면보기
한국야쿠르트가 17년간 3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원료의 판매를 시작했다. 평택시에 위치한 다목적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 전경 [사진 한국야쿠르트]

한국야쿠르트가 17년간 30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원료의 판매를 시작했다. 평택시에 위치한 다목적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 전경 [사진 한국야쿠르트]

한국야쿠르트가 자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원료 판매에 나선다.
 

한국야쿠르트
특허 유산균 조합… 17년 연구 결실
식약처 인증 체지방 감소 기능 성분
원료 공급, 자체 신제품 개발 계획도

한국야쿠르트가 국내외 B2B(Business to Business : 기업 간 전자상거래) 사업을 통해 판매하는 균주는 식약처로부터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원료로 인증(체지방 감소에 도움 줄 수 있음)받은 락토바실러스 복합물이다.
프로바이오틱스 연구 장면 [사진 한국야쿠르트]

프로바이오틱스 연구 장면 [사진 한국야쿠르트]

 
한국야쿠르트 중앙연구소에서 특허받은 유산균인 ‘KY1032’와 ‘HY7601’을 조합해 만들었다. 전국에서 수집한 김치류에서 분리한 한국형 유산균으로, 지난 2002년부터 연구를 시작해 17년간 30억원을 투자해 개발했다.
 
한국야쿠르트는 다이어트 보조 식품 회사와 계약을 체결하고 이 복합물을 공급한다. 원료 공급뿐만 아니라 자체 신제품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한국야쿠르트는 락토바실러스 복합물을 시작으로 신사업인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판매를 본격적으로 펼쳐나가기로 했다. 현재 회사는 총 6종의 개별인정원료와 24종의 특허받은 유산균을 보유하고 있다. B2B 사업을 통해 외국산 유산균 원료 수입 대체와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유산균 원료 공급으로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회사는 연구개발 매진과 함께 약 1000억원 이상의 설비 투자를 단행했다. 지난 2014년 경기도 평택공장 부지에 국내 최초로 다목적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를 준공하고 유산균 대량 배양 체제를 구축했다. 지난해에는 최신 생산시설의 평택 신공장을 완공하면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배양에서부터 생산에 이르는 통합 공정체제를 마련했다.
 
심재헌 한국야쿠르트 연구소장은 “한국야쿠르트 연구진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수집한 4500여 개 균주 라이브러리를 바탕으로 프로바이오틱스 기능성 발굴에 힘써왔다”며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으로 B2B 사업을 확장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은 지속해서 성장하고 있다.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규모는 2017년 4657억원에서 지난해 6444억원으로 38% 이상 늘어났다. 업계에서는 장내 유산균의 기능성에 관한 소비자 관심이 커짐에 따라 올해도 높은 성장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중앙일보디자인= 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