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진, 업계 1위 롯데렌탈에 렌터카 사업 매각…택배ㆍ물류 집중

중앙일보 2020.04.22 18:54
종합물류기업 주 한진이 핵심 사업인 택배·물류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렌터카 사업을 매각했다고 22일 밝혔다.   한진은 롯데 렌터카를 운영하는 롯데렌탈과 전날 차량 3000대, 600억원 규모의 자산 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연합뉴스

종합물류기업 주 한진이 핵심 사업인 택배·물류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렌터카 사업을 매각했다고 22일 밝혔다. 한진은 롯데 렌터카를 운영하는 롯데렌탈과 전날 차량 3000대, 600억원 규모의 자산 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 연합뉴스

종합물류기업 ㈜한진이 렌터카 사업을 롯데렌탈에 매각한다. 택배ㆍ물류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한진은 지난 21일 롯데렌탈과 렌터카 차량 3000여대, 600억원 규모의 자산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롯데렌탈은 국내 렌터카 업계 1위 브랜드 롯데렌터카를 운영하고 있다.
 
양측은 지난 2월 중순부터 주요 계약 조건에 대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 올해 5월 중으로 차량 이관 및 최종 매각 가격 정산 등 계약 이행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한진의 이번 렌터카 사업 매각은 지난해 2월 발표한 한진 중장기 비전 및 경영 발전방안의 일환이다. 한진은 렌터카 사업을 매각하고 대신 핵심인 택배ㆍ물류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과감한 구조조정을 통해 투자 재원,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고 경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한진은 지난해 동대구 및 서대구 버스터미널을 매각해 400억원의 실탄을 마련했다. 올해엔 렌터카 사업을 포함해 부산 범일동 부지 등 활용도 낮은 부동산과 유동화 가능한 주식을 매각할 예정이다.
 
자산 매각대금은 2023년 택배 시장 점유율 20% 이상과 글로벌 공급망 관리(SCM) 역량 확보를 위한 자동화 투자 및 인프라 확대 등에 활용한다.
 
한진 관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매출액은 전년 대비 5.7% 증가한 2조 623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5% 증가한 906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핵심역량 강화와 경영 효율화를 지속해서 추진해 기업가치 제고에 힘쓰겠다”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