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전세계적 대기근 일으켜 2억6500만명 기아에 처할 것”

중앙일보 2020.04.22 18:43
유엔 세계식량계획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유엔 세계식량계획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전 세계적 규모의 식량 대기근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각국 정부를 향해선 서둘러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안보리)에 참가해 “올해 말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에서 2억6500만명이 기아에 가까운 상태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그는 “30개 이상의 개발도상국에서 대대적인 기근이 발생할 것이며, 이 중 10개 국가에 거주하는 약 100만명은 이미 기아에 가까운 상태에 놓여 있다” 말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앞서 20일 유엔 식량농업기구·WFP 등 16개 기구는 보고서를 내 전 세계에서 약 1억3500만명이 현재 기아에 가까운 상태에 있다고 추정했다. 메뚜기떼·가뭄 등으로 심각한 식량 위기를 겪고 있는 동아프리카와 남아시아 일부가 위기 지역에 포함됐다. WFP는 코로나19로 인해 총 1억3000만명이 추가로 기근 상태에 빠지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약 2배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지난해 말 예측을 토대로 2020년은 이미 2차 세계대전 이후 (식량 위기에 있어) 최악의 해가 될 것으로 보였다”면서도 “코로나19 대유행은 우리를 미지의 영역으로 데려왔다. 최악의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가디언은 특히나 개발도상국의 취약한 의료보험 제도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가 기근 해결을 더 어렵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이를 위해 전 세계 최빈국 및 취약 계층 코로나 대응 지원에 쓰일 예정인 20억 달러(약 2조4000억원) 외에도 3억5000만 달러(약 4312억원)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식량 수출 금지 조치 등 식량 공급망에 타격을 줄 수 있는 행위를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우리는 이 같은 위기를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빠르게 행동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