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전주 극찬 "착한 임대료 이어 해고없는 도시 앞장"

중앙일보 2020.04.22 17:00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해고없는 도시'를 선언한 전북 전주시를 언급하며 "일자리 지키기가 경제위기 극복의 핵심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매우 의미 있는 실천"이라고 칭찬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페이스북에 "지역 노사민정이 합심해 대타협을 이루고 지역 일자리를 지키는 상생 선언"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전주시는 코로나19 대응에 항상 앞장서 주고 있다"며 "전주에서 시작한 '착한 임대료 운동'이 전국적 운동으로 번져나갔던 것처럼 '해고없는 도시' 상생 선언도 전국으로 확산돼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기업들은 고용유지 노력을 약속했다"며 "지자체는 열악한 사업장에 보험료를 지원하며 고용보험 가입을 이끌어내고 지역상생기금을 조성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다짐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매우 어렵고 고용불안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고통 분담으로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겠다는 의지를 사회적 약속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는 경제이며 우리의 삶으로 기업과 노동자만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경제와 국가경제 전체와 연결된다"며 "모든 경제주체들이 손을 잡고 조금씩 양보하는 자세로 일자리 지키기에 함께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