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신의 선물' 극찬한 약, 되레 코로나 환자 사망률 2배

중앙일보 2020.04.22 14: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의 선물'이자 '게임 체인저'라고 부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진 연합뉴스TV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의 선물'이자 '게임 체인저'라고 부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진 연합뉴스TV

신종 코로나바이라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주목받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실제로 환자에게 투여한 결과 실질적 치료 효과가 없고 오히려 사망 확률만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조지프 마가그놀리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 약대 임상조교수 등이 이끈 연구팀은 21일(현지시간) 의학 논문 사전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 논문은 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로 미국 보훈병원에 입원했다가 지난 11일까지 퇴원했거나 숨진 환자 368명의 의학 기록을 분석했다. 그 결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한 환자의 사망 위험이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2배나 높았다. 
 
전체 환자 중 통상적인 치료와 함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한 97명의 사망률은 28%로 나타났다. 반면 이 약물을 투여하지 않은 환자 158명의 사망률은 11%에 그쳤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항생제인 아지트로마이신과 함께 투여한 환자 113명의 사망률은 22%로 조사됐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환자의 인공호흡기 이용률에도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논문에 따르면 이 약물을 투여한 환자의 인공호흡기 이용률은 13%로 보조적 치료만 받은 환자의 사용률인 14%와 큰 차이가 없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항생제를 함께 투여한 환자 중에선 7%만 인공호흡기를 사용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말라리아 예방·치료제 클로로퀸의 유사 약물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의 선물'이자 '게임 체인저'로 부르는 등 코로나19 치료제로 가능성을 주목받고 있다. 
 
현재까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과학적 증거는 충분히 나오지 않았지만 의사들은 대체로 처방에 큰 부담을 느끼진 않는 입장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 약물이 일부 환자에게는 심장과 시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